한복선 궁중요리전문가 “신세계의 조화를 이룬 공연”

2013년 4월 17일


한복선식문화연구원 한복선 원장은 션윈예술단 공연을 보니 “모란꽃을 한꺼번에 받는 기분”이라며 환하게 웃었다. (사진=정인권 기자)


 


16일 오후 서울 홍지동 상명아트센터에서 션윈예술단 공연을 관람한 궁중요리전문가 한복선 한복선식문화연구원장은 “좋은 작품을 한꺼번에 보니 아까워요”라며, 어느 것 하나를 고르지 못할 만큼 작품이 하나하나 훌륭하다고 극찬했다. 


 


“무용수들이 그냥 힘없이 하는 게 아니고 혼신을 다해서 하는 것 같다”는 한 원장은 “무용수 한 사람 한 사람이 보통의 노력을 가지고 하는 게 아니다”며 “저마다 열심히 자기의 역할을 다했다”고 말했다.


 


“특히 고전적이면서도 현대적인 영상을 넣으니 고전과 현대가 합쳐져서 항상 새로워요. 모든 게 다 그래요. 따로 혼자 갈 수 없고, 함께 가야죠.”


 


중국 5000년 역사를 아름답게 풀어냈다는 한 원장은 “앞에서는 무용을 하면서 뒤로는 화면이 같이 나가니 정말 신세계의 조화가 이뤄낸 좋은 공연이다”라고 언급했다.


 


션윈예술단 공연을 한 마디로 “모란꽃을 한꺼번에 받는 기분”이라고 표현한 한 원장은 “함박꽃같고 너무나 좋은 영화로운 느낌을 받았다”며 함박꽃처럼 환하게 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