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 화가 “옛 그림에서 봤던 선녀, 눈앞에서 생생히 살아나”

2016년 5월 1일

순수 미술에 속하는 회화와 한국화를 전공한 화가 김진희(金眞熙) 씨는 지난 4월 30일 밤, 전주 한국소리문화의 전당을 찾아 션윈을 관람했다. 션윈 프로그램 중 ‘물위의 선녀’에서 무용수들이 마치 물위에서 춤을 추는 것 같은 느낌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김국환 기자) 순수 미술에 속하는 회화와 한국화를 전공한 화가 김진희(金眞熙) 씨는 지난 4월 30일 밤, 전주 한국소리문화의 전당을 찾아 션윈을 관람했다. 션윈 프로그램 중 ‘물위의 선녀’에서 무용수들이 마치 물위에서 춤을 추는 것 같은 느낌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김국환 기자)

v:* {behavior:url(#default#VML);}
o:* {behavior:url(#default#VML);}
w:* {behavior:url(#default#VML);}
.shape {behavior:url(#default#VML);}

<![endif]
–>
“하늘거리는 여성 무용수의 아름다움과 우아함이 아주 환상적이었어요! 옛날 중국화에서 많이 봤던 아름다운 선녀들이, 오늘 제 눈앞에서 생생하게 살아나 무척 기분이 좋았습니다!”

지난 4월 30일 밤, 전주 한국소리문화의 전당을 찾은 수많은 관객들은 션윈예술단의 아시아 투어 마지막 여정인 한국 공연을 관람하고 행복감과 흥분감을 감추지 못했다.

순수 미술에 속하는 회화와 한국화를 전공한 화가 김진희(金眞熙)씨 역시 고전 중국화를 공부할 때의 기억을 떠올리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그녀는 특히 션윈의 뛰어난 색감과 영상에 대해서 언급했다.

“션윈 의상에 사용한 색감은 분명한 대비를 보이면서도 무척 아름답고, 굉장히 화려하면서도 우아했습니다. 무대 뒤 화면에서 펼쳐지는 입체 그래픽 영상은 마치 고전극을 보는 것처럼 섬세하고 또, 현대영화처럼 박진감도 넘쳤어요. 그리고 션윈은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하늘 위 세계를 엿보는 소중한 경험을 주었어요. 저는 오늘 아주 좋은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녀는 션윈 프로그램 중 ‘물위의 선녀’에서 무용수들이 마치 물위에서 춤을 추는 것 같은 느낌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그녀는 고대부터 현대까지 이어지는 스토리에서 흥미로운 점을 많이 발견했다고 한다.

“션윈의 스토리는 역사적인 흐름을 가지고 전개되는 데요. 모든 것이 흥미로웠어요. 청나라 공주가 높은 구두를 신고 걷는 것도요.(웃음) 다채로운 스토리 덕분에 보는 내내 즐거웠습니다.”

션윈 공연을 보며 김 씨는 또 권선징악의 메시지도 받았다고.

“우리에게도 권선징악은 전통적인 이야기에요. 션윈은 옛날 설화나 진실한 역사를 통해서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좋은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션윈은 관람객들에게 진정한 중국 5천년 문화의 찬람함을 펼쳐보였다. 전주에서의 마지막 공연은 5월 1일 2시에 열린다. 션윈예술단은 전주 공연이 끝나면 울산문화예술회관, 서울 여의도 KBS홀,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을 찾아갈 예정이다.

—————

v:* {behavior:url(#default#VML);}
o:* {behavior:url(#default#VML);}
w:* {behavior:url(#default#VML);}
.shape {behavior:url(#default#VML);}

<![endif]
–>
션윈 한국프레스센터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