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통음식연구소 윤숙자 소장 “유불도가 융합된 종합적 문화”

2013년 4월 16일


사진=전경림 기자


 


5000년 문명을 되살리는 미국 ‘션윈(神韻)예술단’이 4월 15일 홍지동에 소재한 상명대학교 상명아트센터에서 서울 공연을 시작했다. 지난 5일 완전히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2013 시즌 한국공연을 시작, 대구, 창원, 광주, 인천 공연을 마친 션윈예술단은 15, 16일 3회 일정으로 서울 관객을 만난다. 첫 공연의 시작, 중국 전통악기 공(Gong)이 울리고 막이 열리자 성스러운 천상세계가 나타나고 선녀들이 구름 속에서 춤을 추고 있었다. 뭇 신(神)들이 주(主)를 따라 인간 세상에 내려와 휘황한 천년을 개창하자 관객들은 중원 대지에서 펼쳐진 순수하고 아름다웠던 역사 속으로 여행을 떠났다.


 


이날 저녁 션윈 공연을 관람한 한국전통음식연구소 윤숙자(사진) 소장은 “하늘에서 선녀가 내려오는 듯 유불도(儒佛道) 사상이 한 데 융합된 정말 종합적인 문화를 봤다”고 밝혔다.


 


션윈 공연은 문명의 개창부터 매 왕조와 각지 민족의 전통, 그리고 현대의 흐름까지 20여 개 프로그램으로 5000년 중국문명을 펼쳐 보인다. 시간적으로 고대인과 현대인이 모두 등장하지만 이들은 모두 전통 미학을 드러내고 있다.


 


“여성 무용수들은 선녀처럼 아름답고 남자 무용수들은 씩씩하고 용감한 모습이었습니다.” 윤숙자 소장은 션윈 공연에서 용감함을 비롯한 많은 전통 가치들이 풍부하게 표현됐다고 설명했다.


 


중국문명의 다양성 또한 션윈의 핵심 가치다. “자연과 천상의 세계, 소수민족의 무용까지, 정말 중국의 다양한 면모를 보여줬다”는 윤숙자 소장은 “모든 예술이 이 공연에 한데 담겨있다는 점에서 매우 감동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