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블루큐큐 대표 이복규•한명순 부부 “션윈, 영혼 맑게 하는 경이로운 공연”

한국블루큐큐 대표 이복규•한명순 부부 “션윈, 영혼 맑게 하는 경이로운 공연”

한국 블루큐큐 대표 이복규•한명순 부부(사진=전경림 기자)

2017년 2월 6일
한국 블루큐큐 대표 이복규•한명순 부부(사진=전경림 기자)

지난 4일, 손자와 함께 고양아람누리를 찾은 한국 블루큐큐 대표 이복규•한명순 부부는 션윈 관람 후 활짝 웃었다. 즐거워하는 이들의 얼굴에서는 만족스러움과 함께 션윈의 밝은 에너지가 엿보였다.

이 대표는 션윈의 무대 배경화면을 꼽으면서 "스케일이 굉장히 큰 중국의 문화를 컴퓨터그래픽을 활용해 역시 매우 웅장하게 표현했고 중국을 한눈에 보는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배경화면은 션윈에서 빠뜨릴 수 없는 요소다. 2시간 동안 진행되는 20개의 작품들은 중국의 여러 왕조와 여러 지방의 소수민족, 다양한 천상세계, 문학 속 세상을 배경으로 한다. 무대 배경화면은 작품 배경을 시각적으로 구체화해주면서 생생한 현장감을 전해주고 때로는 무용극의 배우가 무대배경 속으로 들어갔다가 나오는 등 작품의 일부로서 상호작용하면서 작품의 몰입도를 높이기도 한다. 이러한 독특한 기법은 지난해 미국에서 창의성을 인정받아 특허로 등록됐다.

부인 한명순 씨는 션윈이 발산하는 긍정적 에너지에 많은 감명을 받았다. 션윈을 '경이로움'이라고 표현한 한 씨는 "예술적으로 아주 고전적이고 경건하며 신비롭다. 요즘의 현대문화와 다르게 정서적으로 안정되게 하면서 영혼을 맑게 하는 공연"이자 "내면의 신비로운 아름다움이 절제 있게 표현된, 정말 아름다운 공연"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션윈은 중국에서 문화대혁명으로 파괴된 중국전통문화를 전 세계에 전파하고 있다. 중국의 전통문화는 사실 유불도(儒佛道) 사상을 근간으로 한다. 하늘과 싸우고 땅과 싸우며 사람 간의 투쟁을 강조하는 현 중국의 공산 사상과 달리 중국 전통문화는 신과 하늘을 숭상하고 자연에 순응하며 인간에 대한 존중을 강조했다. 그러므로 한 씨처럼 많은 관객이 션윈을 통해 신성함과 경건함, 영혼의 정화를 경험했다고 밝혀왔다.

그러나 아쉽게도 현 중국에서는 션윈 공연을 관람할 수 없는데 션윈이 되살리려 하는 것은 현 중국 공산정권이 파괴한 신전문화(神傳文化)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중국대사관의 압력으로 서울에서 계획된 공연이 취소된 바 있다. 이에 이 대표는 "누구든지 션윈 공연을 감상할 수 있으면 좋겠다"라면서 소망을 전했다.

고양 공연을 마친 션윈은 오는 8일 춘천 백령아트센터로 옮겨 춘천시민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선사한 뒤 10~12일 부산 부산문화회관에서 한국투어 막을 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