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인협회 신세훈 고문 “동방의 5000년 역사를 다 본거죠”

2013년 4월 15일


사진=전경림 기자


 


4월14일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션윈공연을 관람한 신세훈(申世薰) 한국문인협회 고문은 “동방역사의 5000년 역사를 본거죠”라며 “중국 내 소수민족의 전통무용과 동양과 서양의 위대한 음악적 전통을 하나로 융합된 연주가 감동적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리 중국의 전통문화와 역사를 세계적으로 펼쳐 보이는 공연이었어요. 서양문화는 불과 200년인데 동방역사의 5000년 역사를 다 본거죠”


 


션윈무대는 융단처럼 깔린 푸른 풀 위에서 마치 오색나비가 춤을 추는 듯 아름답고 우아한 이족소녀들의 이운신무(彛韻神舞)와 일망무제한 초원의 밝고 활달한 몽골처녀들의 춤, 정완무(頂碗舞)도 만나볼 수 있다.


 


신세훈 고문은 최첨단 컴퓨터그래픽 기술을 이용해 한정된 공간을 뛰어넘는 살아 움직이는 듯한 무대 배경을 보여줘서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신 고문은 “한국과 중국의 뿌리는 조상이 같다”며 우리와 중국은 언어의 뿌리가 같고 춤사위의 뿌리도 같고 모든 역사의 뿌리가 같다는 것을 션윈공연 속에서 거의 다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신 고문은 특히 당 현종의 전설이 담긴 ‘당 현종이 월궁을 유람하다’가 좋았다면서, 월궁에서의 당 현종의 씩씩하고 선적인 무용의 언어와 선녀들의 강함과 부드러움이 어우러진 무용동작을 극찬했다.


 


전설에 따르면 개원성세를 연 당나라 현종은 불도를 존중하는 천자였다. 현종이 술에 취해 월궁을 유람할 때 선녀가 춤추는 모습을 보고, 또 선계의 음악소리를 듣고는 그 무용동작과 음률을 기억한 후 인간 세상에 돌아와 대당의 가장 저명한 예상우의무를 창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