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용가 유윤정 “순간순간 눈물이 났어요”

2016년 5월 1일

v:* {behavior:url(#default#VML);}
o:* {behavior:url(#default#VML);}
w:* {behavior:url(#default#VML);}
.shape {behavior:url(#default#VML);}

<![endif]
–>

한국무용가 유윤정 씨는 4월 30일 한국 전통문화의 수도 전주의 한국소리문화의 전당에서 션윈 공연을 본 후, 2부 첫 작품인 ‘물 위의 선녀들(水上仙娥)’을 가장 인상 깊은 작품으로 꼽았다. (정인권 기자) 한국무용가 유윤정 씨는 4월 30일 한국 전통문화의 수도 전주의 한국소리문화의 전당에서 션윈 공연을 본 후, 2부 첫 작품인 ‘물 위의 선녀들(水上仙娥)’을 가장 인상 깊은 작품으로 꼽았다. (정인권 기자)
2016 션윈 월드투어 내한공연이 예술의 고장 전주에서 열리던 지난 4월 30일, 한국 전통문화의 수도답게 많은 예술인들이 한국소리문화의 전당을 찾았다.

한국무용가 유윤정 씨는 션윈 공연을 본 후, “무용을 하는 사람으로서 감동받고 눈물이 났고, 무대도 환상적이고 너무 좋아서 뭐라 얘기할 수 없을 만큼 부러웠다”면서 환하게 웃었다.

대전시 인간문화재 입춤 21호 최윤희 선생 제자인 유윤정 무용가는 션윈 내한공연을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봤다면서 “서울 KBS 공연도 보고 싶다”고 밝혔다.

“(공연을 보면서) 진짜 순간순간 눈물이 났어요. 지난해에 비해 큰 발전이 있어요. 무용을 하는 사람으로서 기대감이 있어 해마다 관람하고 싶습니다. 공연내용에도 문화의 핵심을 담고 있었는데, 중국에 대해서도 희망을 담고 있어서 좋았습니다.”

그녀가 가장 인상 깊었다는 프로그램은 2부 첫 작품인 ‘물 위의 선녀들(水上仙娥)’. 푸른 치마를 입은 선녀들이 잔잔한 물결을 닮은 긴 비단 부채를 흔들며 쪽빛 물결의 리듬에 맞춰 추는 아름다운 작품이다. 유 무용가는 “그 춤을 보고 기가 막힐 정도로 좋아서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그 외에도 늠름하고 호방한 남성무용수들의 몽골춤 ‘초원의 북소리’도 기억에 남는 작품으로 꼽았다. 푸른 몽골 초원을 배경으로 힘차게 울리는 태평고(太平鼓) 소리가 인상적인 작품이다.

유 무용가는 또, 설립 10주년을 맞이한 션윈예술단에게 “앞으로 중국 대륙에서도 션윈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예술단들이) 한국에도 더 많이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

션윈 한국프레스센터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