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철경 한국예총 회장 “션윈의 감동, 더 많은 사람이 나누길”

하철경 한국예총 회장 “션윈의 감동, 더 많은 사람이 나누길”

하철경 한국예총 회장 “션윈의 감동, 더 많은 사람이 나누길” (김국환 기자)

2017년 2월 6일
하철경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회장. (김국환 기자)

호남대학 교수이자 미술가인 하철경 한국예술문화단체 총연합회 회장은 2월 5일 고양아람누리 극장에서 션윈예술단 공연을 관람한 후, “매우 감동적이었습니다”라고 공연 소감을 전했다.

“오천 년 중국 역사와 전통을 보여주는 역사성도 있지만, 무용을 통해 중국 예술 정서의 다양한 면모를 볼 수 있었어요. 이색적이고 감동적이었던 것은 배경화면과 무용수의 동작이 연결돼 역동적이고 다른 공연과 차별화된 것이었습니다.”

션윈 공연에서는 중국고전무용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민족·민속 무용을 볼 수 있다. 하 회장은 이런 무대의 다양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의상이나 무용 동작에서 대륙적인 역동성이 돋보였습니다. 티베트 고원을 배경으로 등 뒤에 북을 메고 치는 민속무용도 역동적이고 이색적이었어요. 다양한 의상에서도 그 문화를 읽을 수 있었습니다.”

션윈 무대에서는 중국의 신화와 전설에서부터 충과 효, 자비와 관용 등 우리에게도 익숙한 전통적 가치관을 만날 수 있다. 하 회장은 션윈이 전하는 메시지에 이렇게 공감했다.

“각 나라가 존재하지만, 지구촌이라는 한 마을을 이루는 인류이기 때문에 궁극적인 삶의 방향은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중국 본토에서는 이 공연을 못 하고 있다는데 안타까운 일입니다. 본토는 물론 전 세계를 순회하며 전통문화를 인식하고 공유하는 사람들이 감상하며 힐링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는 더 많은 사람이 션윈의 감동을 나눴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전했다.

“춘천과 부산에서도 공연한다고 알고 있는데 더 많은 사람이 관람해서 감동을 경험하고 힐링할 수 있는 장이 되면 좋겠습니다. 올해, 내년 그리고 내후년에도 계속 이어지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