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프로마스 대표 “정수기가 물을 걸러내듯 마음을 정화한 느낌”

(주)프로마스 대표 “정수기가 물을 걸러내듯 마음을 정화한 느낌”

(주)프로마스 박중기 대표 부부(포토그래퍼 라경림)

2018년 4월 5일

4일 오후 비가 내리는 가운데 션윈공연이 열리는 울산문화예술회관으로 속속 관객들이 모여들었다.

(주)프로마스 박종기 대표 부부(포토그래퍼 라경림)

부인과 함께 공연장을 찾은 ㈜프로마스 박중기 대표를 오후 2시 공연 휴식시간에 만났다.

“소문만 듣던 션윈공연을 봤다. 예쁘고 우아하고 역사가 깊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무대배경과 배우들의 액션이 아주 매칭이 잘된 것 같다. 그것이 션윈만이 가지고 있는 특허 기술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가장 인상적인 작품으로 ‘한나라 궁중 긴 소매 춤‘을 꼽으면서 “중국 고전 무용은 처음이고 새로운 경험이었다. 기교와 난이도가 높아 보인다. 특히 긴소매 작품이 아주 우아했다”고 덧붙였다.

션윈이 현대인에게 주는 가치에 대해 언급하며 “온고지신이란 말이 있는데, 옛날 없이는 현재가 있을 수 없고 현재를 부정하면 미래가 없는 것인데, 이렇게 고대의 문화를 재현하는 공연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필요하고 의미가 있다. 션윈공연을 보면서 정수기가 물을 걸러내듯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을 받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직 공연을 보지 않은 지인들에게는  “(나는)부산 인터넷 티켓이 매진이라 할 수 없이 울산으로 와서 공연을 봤는데 정말 잘한 것 같다. 다른 사람들도 공연을 본다면 결코 후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