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에스에이씨씨 윤정헌 대표이사 “션윈은 힐링 공연”

2013년 4월 15일


사진=전경림 기자


 


 


“션윈공연은 한편의 동화책을 보는 것 같아요. 영상하고 무용이 어우러지는 동화책을 보듯이 설명을 곁들이니까 이해도 빠르죠.”


 


공연제작자 (주)에스에이씨씨 대표이사 윤정헌 씨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션윈 공연을 보기 위해 공연장을 찾았다. 올해는 “션윈은 힐링공연”이라며 주변 지인들에게 소개해 함께 왔다.


 


“작년 공연에서 천상의 아름다움, 신성함을 느낄 수 있었어요. 힐링이었죠. 우주를 표현했고 그 우주를 구원하는 장면이 영상으로 표현돼 아마 그런 부분에서 힐링을 느겼던 거 같아요. 아름다움을 느끼게끔 해주는 게 중요합니다. 머리로 아는게 아니라.”


 


윤 대표이사는 작년 공연과 비슷할 줄 알고 공연장을 찾았다가 완전히 바뀐 프로그램을 보고 깜짝 놀랐다. 공연 구성이 달라졌고, 템포가 전체적으로 빨라진 것 같다고.


 


“템포가 빨라졌는데 정말 좋았어요. 내일 또 와서 한 번 더 볼 생각입니다.”


 


중국의 5000년 역사 속에서 중국 특유의 운치를 지닌 무용체계로 형성된 고전무용은 독자적이며 방대한 무용체계를 갖추고 있다. 여기에 전통 중국문화의 깊은 내포는 무용동작에 더욱 풍부한 표현력을 구비하게 함으로써 시대적 배경에서부터 인물의 성격에 이르기까지 매우 생생하게 무대 위에 펼쳐내고 있다.


 


윤 대표는 “한나라, 당나라, 송나라 등 그 시기마다 문화, 메시지가 달랐던 것처럼 중국 전통 속에는 깊은 역사가 들어있다”며 “그 전체를 풀어내기가 쉽지 않은데 무용수들의 뛰어난 실력으로 표현해 냈다”고 감탄했다.


 


션윈 오케스트라도 공연의 백미. 동·서양의 악기가 조화를 이루는 음악은 마치 천상의 소리를 연상케 한다. 윤 대표는 션윈에서 연주된 음악을 듣더니 “서양악기와 중국전통 악기의 조화가 쉽지 않은 것인데, 잘 표현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무지컬 공연도 제작한다는 윤 대표는 마지막으로 션윈을  “밝고 따뜻한, 그리고 기운이 있는 공연”이라고 한마디로 표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