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형철 아카데미 대표, “발레공연 애호가 션윈에 반해”

2016년 5월 11일

발레 매니아 조영철 아가페 글로벌 사이언스 아카데미 대표는 10일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션윈 공연을 관람한 후 “발레는 직접 모스크바에 가서 보기도 하는데...중국 고전무용에 비해 단순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NTD TV) 발레 매니아 조영철 아가페 글로벌 사이언스 아카데미 대표는 10일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션윈 공연을 관람한 후 “발레는 직접 모스크바에 가서 보기도 하는데…중국 고전무용에 비해 단순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NTD TV)

아가페 글로벌 사이언스 아카데미 대표 조형철(趙亨徹) 씨는 10일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션윈 공연을 관람했다. 조 대표는 영성을 기본으로 기독교 리더를 양성하는 교육과정을 운영 중이며 서양 발레 매니아다.

“중국 고전무용은 이번에 처음 접하게 됐어요. 저는 발레나 한국무용을 자주 보는 편입니다. 발레는 직접 모스크바에 가서 보기도 하는데요. 서양이나 한국무용이 중국 고전무용을 모방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중국 고전무용은 굉장히 역동적이고 선이 굵고, 각종 테크닉이 많이 들어갔어요. 아주 신선했습니다. 발레는 중국 고전무용에 비해 단순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잘 봤습니다.”

션윈 작품 중 ‘우담바라’, ‘용궁의 보물을 빼앗다’, ‘물위의 선녀들’ 등을 하나하나 꼽아보던 조 대표는 웃으며 “아, 다 인상 깊었습니다. 어느 하나를 찍어서 이야기하기 힘드네요. 모두 좋았어요” 라고 말했다.

그는 무용 뿐 아니라 각종 의상과 첨단 기술을 담은 그래픽 영상에도 깊은 인상을 받았다. “션윈은 사람들이 한 번씩은 눈으로 보고 귀로 들어보면 좋겠다고 생각해요. 중국 전통악기의 소리도 직접 들어보고 눈으로 즐기니 굉장히 신기했거든요. 영상 있잖아요. 아주 인상적이었습니다.”

 

——————–

 

션윈 한국프레스센터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