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준성 Kbeat 대표, “진정한 중국 전통문화”

2016년 5월 11일

K-POP 전문 포털사이트 Kbeat를 운영하는 조준성(趙峻星) 대표는 10일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션윈 공연을 관람한 후 “제가 가끔 좋아서 읽었던 중국 역사 소설들이 있는데, 션윈 음악을 들으면 그런 이야기들이 하나씩 하나씩 이렇게 엮어지는 그런 느낌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NTD TV) K-POP 전문 포털사이트 Kbeat를 운영하는 조준성(趙峻星) 대표는 10일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션윈 공연을 관람한 후 “제가 가끔 좋아서 읽었던 중국 역사 소설들이 있는데, 션윈 음악을 들으면 그런 이야기들이 하나씩 하나씩 이렇게 엮어지는 그런 느낌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NTD TV)

한국이 문화강국이 되도록 일조하겠다는 일념으로 K-POP 전문 포털사이트 Kbeat를 운영하는 조준성(趙峻星) 대표는 10일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션윈 공연을 관람했다. 그는 “재밌게 잘 봤습니다! 박진감도 있고 색깔도 굉장히 화려하고, 션윈의 모든 점들이 저의 마음에 딱 맞아서 아주 멋지게 잘 봤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중국 역사 소설을 좋아한다는 조 대표는 션윈의 스토리가 아주 흥미로웠다고. “중국 고전 음악! 제가 가끔 좋아서 읽었던 중국 역사 소설들이 있는데, 션윈 음악을 들으면 그런 이야기들이 하나씩 하나씩 이렇게 엮어지는 그런 느낌이 들었어요. 중국은 한족 뿐 만 아니라 몽골 티베트 등 다른 민족들이 있고, 공연에는 다양한 민족무용이 나오는데요. 아주 흥미로웠어요.”

션윈을 통해 중국 5천년 역사를 여행한 그는 연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중국에서 오래전부터 있었던 각 왕조와 민족의 문화, 그리고 그들의 이야기. 중국 땅에서 각자 자기 위치에서 꽃피웠던 다양한 문화가 오늘 생생하게 살아났어요! 그들이 입었던 독특한 의상들! 이런 것들을 책에서만 보다가 오늘 눈앞에서 종합예술로 보니, 정말 즐겁게 봤습니다.”

그는 대관이 취소된 지난 일요일(8일) 여의도 KBS홀 공연을 예약했다고 한다. 2016년 션윈 월드투어는 이례적으로 한국에서만 서울 KBS홀 공연 4회가 중국대사관의 압력으로 취소됐다. 중국 전통문화와 인성 회복을 주제로 한 공연이 중국공산당 장쩌민파 계열의 주한 중국대사관 직원들에 의해 무산당한 것.

“저는 사실 서울에서 못 본 게 많이 아쉬워요. 여기 내려오는데 한참 걸렸어요. 거리 때문만은 아니고요. 만약 서울에서 공연을 했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좋은 공연을 봤을 거예요. 홍보 효과 측면에서도 서울에서 하는 게 훨씬 더 좋거든요. 그게 안 됐다니 많이 아쉽죠.”

끝으로 그는 션윈을 아직 보지 못한 사람들에게 관람을 권했다. “중국에 관심 있는 분들이라면, 현재의 중국 이 아닌 진정한 중국, 중국 옛날부터 내려오는 정신과 문화를 꼭 이해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이 공연은 정말 도움이 됩니다. 꼭 보세요.”

 

——————–

션윈 한국프레스센터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