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박물관 박지예 전문연구원 “정화되는 느낌 받아”

2016년 5월 1일

4월 30일 전주 소리문화의 전당에서 션윈 공연을 관람한 전북대 박물관 박지예 전문연구원은 “션윈을 보며 ‘도’와 ‘청담’ 사상처럼 편안함과 맑음을 추구하고 싶은 사상을 느꼈다. 정화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정인권 기자) 4월 30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 전당에서 션윈 공연을 관람한 전북대 박물관 박지예 전문연구원은 “션윈을 보며 ‘도’와 ‘청담’ 사상처럼 편안함과 맑음을 추구하고 싶은 사상을 느꼈다. 정화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정인권 기자)

전 세계 순회공연 중인 션윈예술단은 4월 30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 전당에서 이번 시즌 내한 첫 공연을 열었다. 이날 전북대학교 박물관 박지예 전문연구원도 공연장을 찾았다.

박 연구원은 “중국의 많은 이야기를 춤이라는 언어로 표현해 깊이 있는 내용인데도 쉽게 와 닿았다는 것이 인상적”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많은 관객이 찬사를 보내는 션윈예술단의 최첨단 그래픽 화면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화면의 영상이 무대 위 무용수와 이질감 없이 드나들고 사라지는 연결성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션윈은 중국 전통문화의 부활을 사명으로 설립된 예술단체다. 박 연구원은 “션윈을 보며 ‘도’와 ‘청담’ 사상처럼 편안함과 맑음을 추구하고 싶은 사상을 느꼈다. 정화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미술학 박사인 그는 션윈을 보며 “많은 영감을 얻었다”라고 덧붙였다.

“화려한 색과 모양새가 아름답게 와 닿았습니다. 색상도 단순한 원색이 아니라 파스텔톤처럼 중화가 되어 있었어요. 예를 들면 노란색도 그냥 샛노란색이 아니라 하얀색이 섞인 노란색이어서 배색이 좋았어요. 무용수들의 배치도 응용하고 싶어요.”

그는 20여 개의 프로그램 중에서도 인상 깊은 작품으로 달 속에서 남녀가 영생을 얻고 싶어 하다 꿈이 무너지는 프로그램 ‘항아가 달에 오르다’를 꼽으며 “인생은 부질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중국 고전무를 바탕으로 한 션윈예술단 무용수들의 몸짓 또한 그를 사로잡았다.

“사실 인간의 동작이 한정될 수밖에 없는데 션윈 무용수들의 유연함과 표현력을 보면서 훈련에 따라 인체가 이렇게 변할 수 있나 싶어서 대단하게 느껴졌어요. 멀리서 봐도 무용수들이 인형같이 아름다웠습니다.”

 

——————–

션윈 한국프레스센터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