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립합창단 김세연 단원 “중국을 알고 싶다면 꼭 봐야 할 공연”

2013년 4월 15일


사진=김국환 기자


 


인천시립합창단 단원인 김세연 씨는 지난 14일 션윈예술단 내한 공연이 열리는 인천종합예술회관을 찾았다. 그는 다채로운 무대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무용공연이라는 범위를 넘어서 영상과 오케스트, 피아노와 음악까지 접목된 종합예술을 본 것 같습니다. 특히 프로그램 ‘소림사’에서는 무술이 무용에 접목된 것이 신선했어요. 한편의 무협지를 보는 것 같았습니다.”



션윈은 중국 역사 속 인물, 신화와 전설 그리고 현대 중국의 실상을 중국고전무용과 민족·민속무용에 담아 다양한 프로그램 통해 선보인다. 그는 무용수의 몸짓에서 깊이가 다른 메시지를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무용수 개인 개인이 다 무엇인가를 표현하려는, 메시지를 표현하려는 움직임이 느껴졌어요. (신앙과 인권이 박해받는) 메시지가 공감되고 우리나라도 그런 아픈 역사가 있어서 일맥상통할 수 있는 부분을 느낄 수 있었어요.”


그는 대부분 무용극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션윈 공연 중 등장했던 성악가의 독창무대에도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무용공연에 성악 독창이 나왔다는 게 정말 신선하고 좋았어요. 예상치 못한 프로그램이었습니다. 분위기에 정말 잘 맞았어요. 가사내용이 한국어로 번역은 안 됐어도 중국문명이 가진 철학적 사상이나 신념이 잘 드러났던 공연이었어요.”


 


션윈예술단 공연은 중국 5천 년 문명을 압축해서 한 무대서 펼쳐낸다. 그는 “방대한 내용이 2시간이 너무 짧았다. 내년에도 또 온다니까 그때도 또 새로운 작품을 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중국문명, 중국예술과 전통을 모르는 분이라면 일생에 한 번은 꼭 봐야 할 공연 같아요. 중국을 모르면 세계를 모르는 것처럼, 중국을 알려면 이 공연을 보라고 하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