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립무용단 양성미 단원 “무용수의 기량에 깜짝 놀랐다”

2013년 4월 15일


사진=김국환 기자


 


지난 14일 인천에서 열린 션윈예술단 내한공연이 이틀째를 맞았다. 인천에서 처음 열린 션윈 공연에 문화예술인의 관심은 더 뜨거웠다. 인천시립무용단 단원인 양성미 씨도 이날 션윈공연장을 찾았다.


 


그는 션윈의 배경화면과 무용수들의 기교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무대영상이 더해진 무대를 처음부터 끝까지 봤다는 게 독특한 경험이었습니다. 프로그램 ‘소림사’ 승려들의 표정이 참 코믹하고 재밌었어요. 특히 무용수의 기량은 처음에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덤블링이라거나 그런 고난도 기술은 한국무용에는 없는데 기교가 굉장히 뛰어났어요.”
 
그는 션윈의 미래가 더 기대된다며 공연장을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