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임 예술감독 “생애 최고의 선물이었다”

2016년 5월 11일

10일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션윈 공연을 관람한 이제임 예술 감독은 션윈 공연이 “생애 최고의 선물”이라며 한껏 고조된 기쁨을 표현했다. (전경림 기자) 10일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션윈 공연을 관람한 이제임 예술 감독은 션윈 공연이 “생애 최고의 선물”이라며 한껏 고조된 기쁨을 표현했다. (전경림 기자)

v:* {behavior:url(#default#VML);}
o:* {behavior:url(#default#VML);}
w:* {behavior:url(#default#VML);}
.shape {behavior:url(#default#VML);}

10일 경기도문화의전당을 찾은 이제임 예술 감독의 표정도 수많은 관객의 그것과 다르지 않았다. 이 감독은 션윈 공연이 “생애 최고의 선물”이라며 한껏 고조된 기쁨을 표현했다.

“(션윈은) 최고인 것 같아요. 음악적인 부분도 그렇고, 무용수들의 동작과 무대 전반의 색감들이 정말 최고였습니다. 특히 음악과 그 음악에 맞춘 동선이나 CG 작업이 생각지도 못한, 그 이상의 감동을 줬습니다. 안 봤으면 후회했을 거 같은 공연이었어요. 생애 최고의 선물이에요.”

이 감독은 한국에서 쉽게 접하지 못했던 중국의 5천년 역사를 짧은 시간에 보여준 점이 인상 깊었다고 했다. 아울러 “그런 역사적인 내용을 지루하지 않게 춤이나 역동적인 동작, 음악으로 보여주니 너무 와 닿았다”고. 특히 아티스트적인 부분들에서는 많은 영감을 받았다고 했다.

“하늘이 내려준 선물인 거 같아요. 이런 공연을 본 적이 없었기에 많은 생각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발단이 됐어요. 저는 공연 자체가 너무 행복합니다. 한국의 뮤지션들이나 예술가들이 이 공연을 본다면, 최고의 퍼펙트한 무대 때문에 감동을 받을 것 같아요. 저희가 더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거 같습니다.”

아쉬운 점은 불과 며칠 전 여의도 KBS홀에서 예정됐던 4회 공연이 중국 대사관의 압력으로 취소됐다는 사실이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불쾌해 했다.

“저도 KBS와 같이 일을 하고 있지만 정말 불쾌한 일이죠. 주위의 기자들이나 방송관계자들을 통해 한 번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인 거 같아요. 일반 대중들이 볼 수 있는 기회를 박탈한 거잖아요. KBS중국대사관의 그런 위협적인 행동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지 않고 오히려 굴복했다는 것은 상당히 불쾌하네요.”

하지만 이 감독은 “(다음에는) 이런 일이 없게끔 많은 노력들이 필요할 거 같다”며 “이번 기회가 오히려 좀 더 나아지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거 같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던졌다.

이 감독은 마지막으로 공연에 대한 느낌을 한마디로 표현해 달라는 질문에 “다른 말이 필요 없고, 너무 황홀하면서 하늘에서 주신 최고의 선물 같은 느낌을 받았다”면서 내년에도 꼭 션윈을 만나고 싶다고 했다.

——————

션윈 한국프레스센터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