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희 대원교육장학재단 설립이사장, “션윈은 인간의 본질적인 아름다움을 표현”

2016년 5월 11일

10일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을 찾은 대원교육장학재단 설립이사장 이원희씨는 “션윈은 인간의 본질적인 아름다움, 사람의 가장 선(善)한 모습을 표현했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그는 한국방송공사(KBS)가 중국대사관의 압력으로 여의도 KBS홀 공연 대관을 취소한 사건에 대해 “예술과 선은 통합니다. 세계는 하나에요. 그래서 그런 행위는 없어질 꺼라고 확신합니다. 분명 제약을 받게 될 거예요”라고 확고히 말했다. (전경림 기자) 10일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을 찾은 대원교육장학재단 설립이사장 이원희씨는 “션윈은 인간의 본질적인 아름다움, 사람의 가장 선(善)한 모습을 표현했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그는 한국방송공사(KBS)가 중국대사관의 압력으로 여의도 KBS홀 공연 대관을 취소한 사건에 대해 “예술과 선은 통합니다. 세계는 하나에요. 그래서 그런 행위는 없어질 꺼라고 확신합니다. 분명 제약을 받게 될 거예요”라고 확고히 말했다. (전경림 기자)
지난 10일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을 찾은 대원교육장학재단 설립이사장 이원희 씨는 션윈이 사람의 본질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했다며 감격했다.

“오늘 중국 예술을 아주 맘껏 만끽했어요. 너무 훌륭해요! 특히 공연에서 옛날부터 중국에서 내려온 윤리와 전통문화를 느꼈습니다. 션윈은 인간의 본질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했어요! 사람의 가장 선한 모습. 그리고 그 선을 지키는 모습. 정말 감동했습니다.”

션윈이 전하는 중화 전통문화의 중심에는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 충성심, 선량함, 용기와 같은 덕목들이 자리하고 있다. 교육계 종사자인 그는 션윈의 메시지에 깊이 공감했다.

션윈 공연은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도 지난 6일부터 3일간 열릴 예정이었지만, 한국방송공사(KBS)는 중국대사관의 압력으로 공연장 대관을 취소했다. 무신론을 근본으로 한 중국공산당은 문화대혁명과 파룬궁 탄압을 통해 중국 전통문화를 말살해버렸다.

KBS홀 공연 대관 취소 사태에 대해  이 씨는 담담하면서도 확고하게 말했다.  “예술과 선은 통합니다. 세계는 하나에요. 그래서 그런 행위는 없어질 꺼라고 확신합니다. 분명 제약을 받게 될 꺼에요. 이 점에서 세계인은 똑같을 꺼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수원 공연을 예매한 것이 뜻밖에 다행이네요.”

다시 션윈에 대해 말을 잇자 금새 얼굴이 밝아진 그는 “인상적인 점을 하나만 꼽기 힘들어요. 특별한 부분이 하도 많아서요. (웃음) 모든 무용수의 기량이 뛰어났습니다. 무대와 입체 스크린 화면도 뛰어났고, 음악도 무척 좋았어요. 동서양 악기 협연이 무척 잘 맞았어요” 라고 소감을 전했다.

—————————–

션윈 한국프레스센터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