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윤 교육원 원장, “오감이 즐거운 공연!”

2016년 5월 11일

10일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미국 션윈 내한공연을 관람한 TIMES TESOL 강남교육원 원장 이소윤(李素侖) 씨는  “발레를 자주 보러가는데, 션윈은 발레 공연을 훨씬 초과했다”고 감탄했다. (전경림 기자) 10일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미국 션윈 내한공연을 관람한 TIMES TESOL 강남교육원 원장 이소윤(李素侖) 씨는  “발레를 자주 보러가는데, 션윈은 발레 공연을 훨씬 초과했다”고 감탄했다. (전경림 기자)
찬란한 5천 년 중화문화를 되살려낸 미국 션윈예술단.  10일, 세계적인 션윈의 2016년 시즌 투어가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대미를 장식했다. 이례적으로 3층까지 오픈한 공연장은 인파로 넘쳐났으며, 공연 시작 몇분 전까지도 마지막 좌석을 구하려는 사람들로 붐볐다.

TIMES TESOL 강남교육원 원장 이소윤(李素侖) 씨는 뉴욕에서 이미 션윈의 명성을 익히 들었다고 한다. 바쁜 한국 일정으로 좀처럼 공연을 볼 수 없었던 이씨는 처음으로 장거리 운전을 하는 등 많은 어려움을 뚫고 왔다면서 웃었다.

“공연을 너무 잘 봤습니다. 정말 새로운 경험을 했어요. 눈도 즐겁고 귀도 즐거웠고, 박수치는 관객들 호응도 무척 좋았어요! 즐거운 공연입니다.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몇 백배 이상으로 오감이 즐거운 공연이었어요!

그녀는 웅장한 디지털 무대배경과 션윈의 신전문화에 압도당했다. “배경이 너무너무 신기하고 재밌었어요. 션윈은 배경화면과 무대가 완벽하게 조화를 이뤘어요. 저는 흔히 우리가 말하는 천국이 실제로 있다고 믿는데요. 공연은 천상의 복장과 음악을 생생하게 보여줬습니다.”

중국 민간 무용과 고전무용에 대해 새롭게 알게 됐다는 그녀는 션윈 프로그램 가운데 손수건 무용이 세밀하면서도 정말 아름다웠다고 감동을 전했다. “저는 발레를 자주 보러가는데요. 션윈은 발레 공연을 훨씬 초과했어요.”

호주 생활을 한 적있는 그녀는 이번 공연을 통해 중국 전통문화에 대한 인식이 달라졌다고 한다. “평소 중국과  우리가 비슷할거라고 생각했지만, 호주 생활을 하면서 접한 중국인 문화는 뭔가 많이 달랐어요. 지금 중국하면 약간 폐쇄적이라고 느끼는데, 오늘 본 공연에서 중국은 굉장히 자유로운 세계였어요. 내포된 사상 역시 굉장히 좋은 이미지로 다가왔구요.”

끝으로 그녀는 ‘예술은 힐링이다’라면서 내년에도 꼭 션윈을 볼거라고 말했다. 또, 션윈을 주변 사람들에게 알려주고 싶고, 더 많은 사람들이 션윈을 알았으면 좋겠다는 바램을 밝혔다.

 

———————

션윈 한국프레스센터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