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연 부산영상위원회 팀장 “션윈, 영혼을 정화시키는 아름다운 작품”

2015년 5월 1일

v:* {behavior:url(#default#VML);}
o:* {behavior:url(#default#VML);}
w:* {behavior:url(#default#VML);}
.shape {behavior:url(#default#VML);}
<![endif]
–>

이경연 부산영상위원회 제작지원팀장(사진=NTD TV) 이경연 부산영상위원회 제작지원팀장(사진=NTD TV)
[창원=션윈취재팀] ‘중국 5000년 전통문화의 복원과 부흥’이란 사명을 띠고 2006년 미국 뉴욕에서 설립된 션윈예술단은 무대예술이란 형식을 통해 관객들에게 하늘을 공경하고 덕을 숭상하는 중화 신전문화와 순선‧순미‧상화 등 인류 보편적 가치를 일깨워주고 있다.

지난달 24일 경기도 군포에서 시작한 2015션윈 한국투어는 29일 경남 창원으로 이어져 성산아트홀 대극장에서 장엄한 공연을 펼쳤다.

션윈을 보기 전 여러 중국 공연들을 접한 이경연 부산영상위원회 제작지원팀장은 션윈 역시 여느 중국 공연처럼 상업적일 거라고 생각해 별 기대 없이 공연장을 찾았다. 그러나 공연 관람후 이 팀장은 환한 얼굴로 “아주 멋지고 아름다운 작품”이라며 감격해 했다.

이 팀장은 “굉장히 순수하다고 할까, 영혼을 정화시키는 아주 아름다운 작품이다. ‘션윈(神韻)’이란 이름에 ‘신(神)’이 있는데 신과 자연과 인간이 잘 조화롭게 어우러져 만든 아주 멋진 작품들을 보면서 기존의 상업적인 중국 예술단과는 완전히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 굉장히 순수해진 느낌”이라고 말했다.

션윈을 본 많은 관람객들은 무용으로 드러나는 무용수들의 순수한 내면과 열정, 성실함에 감복한다. ‘션윈(神韻)’의 뜻에는 무용수들의 가장 미묘한 표현과 제스처를 통해 표현되는 천상의 우아함고 자비, 숭고한 아름다움이란 내포가 있다. 게다가 션윈예술단이 무용의 기본으로 삼는 중국고전무용 역시 겉으로 보이는 기술과 기법(신법(身法))만이 아니라 중국민족만의 고유한 민족 정서와 내면적 요소를 가리키는 신운(身韻)을 주요 요소로 삼는다.

이 팀장은 “우리가 현대사회라는 시스템 속에서 많은 것들을 생각하며 사는데, 션윈을 보니 순수하게, 자연 앞에서 겸손하게 또 서로 도우면서 선(善)함을 잃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감회를 밝혔다.

끝으로 “순수한 무용과 음악-오케스트라가 라이브로 나오는 작품은 거의 보기 힘든데 그런 면에서 션윈은 좋은 작품”이라면서 “여성 무용수들의 아름다우면서도 대륙의 용맹한 기질이 잘 표현된 ‘몽골여자 젓가락 춤’과 ‘손수건 춤’이 굉장히 좋았다. 생활 속 소품을 가지고 희로애락을 표현하는 것이 중국 소수민족의 슬기로움과 용맹함을 보여주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공연문의 1544-8808
ko.shen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