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오 전 광주예술고등학교 교장 “지금까지 접하지 못한 환상적인 공연”

2013년 4월 12일


사진=정인권 기자


 


 


션윈은 매우 특별한 공연이다. 이전의 공연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움을 많이 엿볼 수 있는 무대로 채워져 있기 때문. 전 광주예술고등학교 유태오 교장의 눈에도 션윈 공연은 특별했다. 특히 관악기를 연주했던 ‘음악가’의 귀에 들린 션윈 오케스트라는 이제껏 경험해 보지 못한 ‘조화’를 보여줬다.


 


“서양과 동양을 잘 조화시킨 오케스트라였습니다. 매우 특별한 공연이엇죠. 악기와 그 악기가 연주하는 곡이 조화를 이루면서 연주가 더욱 특별했습니다.”


 


유 전 교장은 션윈 오케스트라에 대해 평가를 내리기 힘들다고 말했다. 순수 동양음악이나 서양음악이 아니라 동서양의 음악을 조화시킨 음악이었고, 새로운 음악이었기 때문이었다. 한마디로 환상적인 연주라는 것.


 


기억에 남는 프로그램으로는 오프닝 프로그램인 ‘하세(下世)’를 꼽았다. 천상세계의 신들이 인간세계로 내려오는 전개가 인상적이었다고. 그리고 그 무대를 빛낸 무용수들의 수준에 대해 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무용수들의 수준이 아주 높았습니다. 대단했어요. 그리고 중국 고전무용이라는 특색을 느낄 수 있었어요. 지금까지 접했던 공연과는 다른 환상적인 부분이 션윈 공연에는 있습니다.”


 


아울러 무용수들의 무대와 함께 조화를 이루며 마치 살아있는 듯한 무대 배경에 대해서도 유 전 교장은 감탄을 했다.


 


“배경과 무대의 조화는 정말 새로운 발상이었고, 너무 감동적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