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덕대 최용민 교수 “5000년 축적된 중국문명의 사상적 깊이 정말 좋다”

2013년 4월 7일


 


‘5000년 문명의 부활’을 사명으로 한 미국 ‘션윈(神韻)예술단’이 4월 5일 이번 시즌 한국공연을 시작했다. 16일까지 대구, 창원, 광주, 인천, 서울을 순회하는 션윈예술단의 공연브랜드 ‘션윈’은 대구 수성아트피아 용지홀에서 한국 관객을 만났다. 중국 전통악기 공(Gong)이 울리고, 유구한 역사가 간직한 풍부한 이야기와 그 속에 녹아있는 도덕적 힘이 상세한 문화적 디테일로 살아나자 관객들은 중원 대지에서 펼쳐진 찬란한 역사 속으로 여행을 떠났다.


 


지난 6일 션윈 공연을 처음 봤다는 최용민(崔用旻·사진) 위덕대학교 사회복지대학원장은 “포항에서 이 공연을 보러 단체로 왔다”며 “다시 말하지만 중소도시에도 션윈이 좀 오게 해주시고, 공연 횟수도 더 늘려주십시오”라고 거듭 당부했다.


 


프로그램 조합, 기술, 음향, 음악 등 완성도 높은 션윈의 예술성을 언급한 그에게 가장 인상 깊었던 내용은 천상의 모습에 관한 것이었다. “특히, 도시가 파괴됐다가 부처가 내려온 뒤 다시 살아나는 것이 너무 좋았고 인상적이었다”는 그는 “션윈 공연에서 5000년이라는 세월 동안 축적된 중국문명의 세련된 사상적 깊이를 느꼈다”고 밝혔다.


 


“이런 공연을 못 봤다면 중국 상하이나 칭다오 등 대도시의 그런 이미지만 남았을지도 모르겠다”는 최 교수. 그는 션윈 공연이 표현한 가치와 관련, “중국의 새로운 면모, 열려있는 예술적 측면, 다양한 소수민족 등 알려지지 않은 좋은 면모를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한다”면서 “중국에 관한 부정적 시각이 있었는데 새로 보게 됐다. 중국을 이해하는 데 있어 아주 좋은 공연이다”고 언급했다.


 


교육자인 그는 션윈을 “어린이도 보면 좋겠다”고 했다. “부드러운 것과 강한 것, 자연과 인간 등 여러 가지 면에서 다양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고 권선징악에 관한 내용도 알면 좋을 것이다”면서 부모님과 함께 보길 추천했다.


 


“흐트러진 세상에 바른 부처가 와서 세상을 정화하는 것, 이런 불가의 사상이 참 좋았다”는 그는 “중국의 유구한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는 좋은 공연, 션윈을 많이 알리기 바란다. 세계 최고의 공연단이 될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오늘 저녁 대구 공연을 마칠 션윈예술단은 4월 9일 창원 성산아트홀에 이어 11일 광주 문화예술회관, 13~14일 인천 종합문화예술회관, 15~16일 서울 상명대 상명아트센터에서 한국 관객을 만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