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배우 겸 국악인 강선숙 “션윈,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공연”

2013년 4월 17일


사진=정인권 기자


 


 


“기립박수를 치고 싶은 공연이었어요. 이런 공연을 볼 수 있어 정말 감사합니다.”


 


연국배우이자 국악인 강선숙 씨는 션윈공연을 관람한 뒤 감격한 듯 달 떠 있었다. “환상적이고, 말이 필요없는” 그런 공연이라는 것.


 


“말이 없는 무언극인데도 모두가 공감할 수 있었어요. 몸짓으로 보여주는 게 매우 아름답고, 표현 하나하나가 생생했습니다. 정말 기립박수를 치고 싶었어요. 조심스러워 그러지는 못했지만.(웃음)”


 


공연을 관람하다 보니 어느새 “작품 속 그 시절로 돌아간 것 같다”는 그녀는 “무대에서 내가 춤추고 마음으로 호흡하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그만큼 공연에 푹 빠졌던 것이다.


 


아울러 배우의 별자리를 타고난 듯 그녀는 션윈 예술단의 무대를 보며 배우로서의 열정이 뜨꺼워지는 것을 느꼈다. 어떤 영감 같은 그런 것이었다.


 


“무용수들의 실력은 정말 뛰어났어요. 그 에너지가 살아있기 때문에 무용수들과 같이 춤추고 싶고, 같이 무대에서 함께 하고 싶을 정도로 동작 하나하나가 살아있었어요. 다들 어쩜 그렇게 감정들이 깊이가 있고, 멋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정말 정신이 바짝 나는 그런 멋진 공연입니다. 정말 좋아요.”


 


“다시 봐도 후회 없는 공연” “아름답고 품위 있는 공연” “기품 있고 말로 형용하기 어려운 작품”이라며 연신 감탄을 연발한 그녀는 어느새 션윈의 소녀 팬이 돼 있었다. 하지만 션윈공연은 소녀 팬에게 단순한 아름다움만 던져주지 않았다.


 


“과거가 없이 현재가 없어요. 역사의 숨결 하나 하나를 간직하고 느끼며 이어지는 거죠. 현대의 우리들은 조상들의 문화를 잘 간직해야 되고, 그 호흡을 가지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합니다. 그래야 발전적인 삶이 가능할 거에요. 소실된 중국 전통문화를 복원하고 계승하고 있는 션윈공연을 보며 그런 메시지를 느꼈습니다.”


 


서울 낮 2시 공연. 션윈을 관람한 그녀는 “화창한 봄날 마음까지도 화창해 진다”며 소녀 팬답게 해맑게 웃었다. 그녀에게 션윈은 어느 화창한 봄날, 갑자기 찾아와 ‘감동’을 주고 날아간 한 마리 나비가 아니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