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의회 사회복지위원회 남상석 위원장 “섬김의 리더쉽 배웠다”

2013년 4월 6일


대구광역시 수성구의회 사회복지위원회 남상석 위원장은 션윈을 보고 “섬김의 리더쉽”을 배웠따고 말했다. (사진=정인권 기자)


 


 


2013 션윈예술단 한국공연의 첫 막이 오른 지난 5일 대구 수성아트피아는 완연한 봄기운에  공연장 주변은 여린 꽃과 풀잎으로 채색돼 있었다. 봄을 환영하듯, 공연장은 세계적인 션윈예술단 공연을 맞아 한껏 들뜬 분위기였다.


 


중국 전통 악기 공(gong)이 시작을 알리고 오케스트라 연주가 시작되자 막이 오르고 천상의 세계와 휘황한 중국 역사의 한 장면이 펼쳐졌다. 관객들은 5000년 전으로 시간여행을 시작했다. 


 


중국 고전무용, 민족·민속무용, 무용극, 성악곡 등 11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전반부를 마친 후 대구광역시 수성구의회 사회복지위원회 남상석 위원장을 만났다. 남 위원장은 “3년 전 션윈예술단 공연을 보고 다시 찾았다”며, “중국의 5천년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좋은 프로그램이었다”고 운을 뗐다.


 


션윈예술단 프로그램은 매년 새롭게 창작된 작품이 무대에 오른다. 지난해 션윈을 봤던 관객도 올해는 또 다른 창작 작품에 대한 기대를 갖게 되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남 의원은 “여러 가지 작품이 다 좋았다”면서도 오늘날 중국을 그린 작품 ‘기연(奇緣)’에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기연’은 외국인 부녀(父女)가 중국 여행 중 겪은 일을 그린 작품이다. 
 
한편, 남 의원은 션윈의 음악에 대해서 “소프라노 바리톤의 목소리가 인상적이지만, 무엇보다 노래가사가 더 마음에 와 닿았다”고 말했다.


 


남 의원은 “결국은 인간이 천상의 왕이라는 거죠. 한 사람 한 사람의 존엄성, 이런 것들이 중요시 되는 것 같다”며, “하늘의 왕으로서의 소임을 가지고 (내려)왔으니까 이 세상에서 잘 살아서 좋은 세상을 만들고 다시 하늘로 올라가서 왕이 돼야 하지 않겠나, 그런 삶이 되어야 하지 않겠나 하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션윈예술단에서 선보이는 성악작품은 모두 세 작품. 소프라노 장민의 ‘천기(天機)’, 바리톤 취웨의 ‘알고 보면 수수께끼’가 아니라네, 테너 톈거의 ‘대법이 널리 전해졌거늘 당신은 아직도 미혹되어 있는가?’로 유일하게 벨칸토 창법으로 중국어로 된 곡을 부른다. 노래 가사에 삶에 대한 깊은 성찰을 담고 있다.


 


션윈은 처음부터 끝까지 스토리가 전개되는 뮤지컬과 달리 단막 단막으로 되어 있다. 그러나 관객들은 짤막한 작품들이 모여 구성된 션윈예술단 공연에 큰 감동을 받는다. 남 의원은 “중국의 역사를 중심으로 무대가 중국의 왕궁, 티베트, 몽고, 그러면서 중국 전체의 무대를 가지고 스토리가 전개되기 때문에 단막 단막 끊어져도 하나로 연결되는 듯 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남 의원은 션윈을 보고 가장 떠오르는 단어는 “진실”이라며, “우리가 변하지 않는 것은 바로 진실이 중심이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 본 공연은 기예, 서커스, 곡예단처럼 기술을 중심으로 한 표면적인 공연입니다. 션윈은 기술도 중요하지만, 기술을 보여주기 위해서 하는 게 아니고, 진선인의 뜻을 담아서 보여주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남 의원은 “대륙에 만약 션윈에술단 공연이 열릴 수 있다면, 중국인들도 많이 변화될 수 있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션윈 공연을 보고 ‘섬김의 리더쉽’을 배웠다는 남 의원은 “예를 중시하고 사람을 중시하는 것들이 리더쉽이나 가치관으로 연결되서 앞으로 의회에서 활동하면서도 사람에 대한 존엄성으로 한 사람 한사람이 왕이니까 사람들을 섬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