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욱 전 농심 회장 “션윈, 중국의 오랜 역사와 문화를 담았다”

2015년 4월 26일

손욱 전 농심 회장.(김국환 기자) 손욱 전 농심 회장.(김국환 기자)

[군포=이원경 기자] 션윈예술단 공연이 지난 25일 군포문화예술회관에서 열렸다. 전 세계 110개 도시를 순회하며 중국고전무용과 더불어 중국 각 지방 소수민족의 춤을 선보이고 있는 션윈 무용수들에 대한 찬사가 가는 곳마다 이어지고 있다. 그 찬사는 군포에서도 계속됐다.

25일 저녁, 공연장을 찾은 손욱 전 농심 회장은 공연을 관람한 직후 “역사적 뿌리를 간직한 공연은 본적이 없다”면서 소감을 전했다. 중국의 심오한 문화적 전통이 공연 속에 녹아 있는 정말 아름다운 공연이었다고.

션윈예술단은 세계 각지의 정상급 무용가, 안무가, 성악가, 음악가들이 합류해 진정한 중화 신전문화(神傳文化, 신이 전한 문화)를 복원하고 부흥시키는 사명을 실천하고 있다. 그런 예술가들의 노력으로 션윈예술단은 관객들에게 영원히 기억에 남을 ‘아름다운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

손 전 회장은 가장 인상 깊은 장면으로 티베트 민족무용인 ‘설역의 늠름한 기상’과 몽골의 민족무용인 ‘몽골 여자 젓가락 춤’을 꼽았다. 중국 민족무용의 역동적인 춤사위가 기억에 남았기 때문이다. 그는 “션윈 무용을 보면 옛날의 무술이나 무예와도 연결이 돼 있는 느낌이 든다”면서 “어느 쪽이 먼저인지 모르지만 (동작들이) 아름다웠다”고 말했다.

션윈예술단은 중국고전무용과 함께 중국의 다채로운 민족·민속무용을 펼쳐 보인다. 민족·민속무용의 독특한 개성은 모두 전통문화에서 비롯한다. 전통은 그 민족이 오랜 세월에 걸쳐 쌓은 것으로 쉽사리 바꿀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때문에 뛰어난 민족·민속무용을 창작하려면 반드시 그 민족의 정신과 문화적 전통을 제대로 파악해야 한다.

손 전 회장은 션윈 공연을 통해 “아시아 각국이 서로 고유의 문화를 가지고 있지만 유사하고 혼합된 면이 많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그런 문화적 뿌리와 연대를 이해하면서 공연을 관람했다는 그는 “하나의 아시아로 나아가는데 션윈이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거 같다”면서 “다 같이 평화롭게 살아가는 그런 문화를 만들어 나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아울러 과거에는 하나였던 아시아의 각 민족들이 다양한 문화로 분화, 발전해 왔으며 “그래서 동양문화 속에는 하나의 뿌리가 내재해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그는 또 오늘 본 션윈 공연이 하나의 동양적 뿌리를 내포하고 있기 때문에 “중국의 오랜 역사와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며 주변에도 소개하고 싶다고 말했다.

1544-8808
www.shen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