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 인천공연 시작, “선량과 관용, 미래 일깨워”

2013년 4월 14일


5000년 문명을 되살리며 7년 째 월드투어 중인 미국 ‘션윈(神韻)예술단’이 완전히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국내 5개 도시를 순회하고 있다. 션윈예술단은 월드투어 사상 처음으로 올해 인천을 찾았다. (사진=정인권 기자)


 


‘5000년 문명의 부활’을 사명으로 한 미국 ‘션윈(神韻)예술단’이 4월 13일 월드투어 사상 처음으로 인천을 찾았다. 지난 5일 2013 시즌 한국공연을 시작해 대구, 창원, 광주 공연을 마친 션윈예술단은 13일 저녁 인천 중심가에 위치한 종합문화예술회관에서 첫 공연을 열었다. 중국 전통악기 공(Gong)이 울리고 막이 열리자 성스러운 천상세계가 나타나고 선녀들이 구름 속에서 춤을 추고 있었다. 뭇 신(神)들이 주(主)를 따라 인간 세상에 내려와 휘황한 천년을 개창하자 관객들은 중원 대지에서 펼쳐진 순수하고 아름다웠던 역사 속으로 여행을 떠났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나사렛의료재단 이강일 이사장, 부산 아라트리움 분양사 (주)마이소르의 박흥규 사장,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이재연 前관장, 인천재능대학교 실용음악과 안미경 교수, 건축설계사사무소 대표 한덕승 씨, 뮤지컬제작자 (주)에스에이씨씨 윤정헌 대표이사. (사진= 전경림, 정인권 기자)


 


경영인들, 션윈의 정신에서 삶의 방향 깨달아


 


“과거 5000년 전통문화를 좀 더 이해하고 새로운 역사를 깨달으면서 중국에 변화가 일어날 것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치적으로도, 인간의 존엄성을 존중하는 면 등에서 큰 변화가 일 것입니다.”


 


부산 아라트리움 분양사 (주)마이소르의 박흥규 사장은 션윈이 펼쳐 보인 5000년 문명을 통해 미래에 대한 새로운 시각이 생겼다며 이 같이 밝혔다. ‘봉황선무’ ‘양지가 칼을 팔다’ 등 전통 미학이 만들어낸 20여 개 프로그램이 “아주 감상적”이었다는 그는 “선량하고 지혜를 깨우쳐준 부분들이 아주 좋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 프로그램 ‘신불(神佛)의 자비’는 그에게 자비와 관용의 정신을 일깨웠다. 천년세월의 휘황함이 지나가고 역사가 중대한 전환점에 이른 시기, 마음속의 선념(善念)을 지킬 수 있다면 자비로운 신과 부처가 그에게 새로운 기원으로 통하는 큰문을 열어주고 겁난(劫難)을 무사히 넘기게 한다는 내용이다. “신불(神佛)의 자비가 결국 모든 것을 용서하고 이해한다는 것을 느꼈다”는 박 사장은 “지금까지 본 공연 중 인상 깊고 느낌이 아주 좋았다. 60평생을 살았지만 이런 공연은 처음”이라며 “이런 공연을 통해 세계가 발전하는 것이다. 많이 봐서 배우고 깨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션윈 공연은 현재 중국에서는 볼 수 없다. 공산치하에서 문화대혁명 등을 겪으며 정신문화를 토대로 한 중국 전통문화가 거의 상실됐기 때문이다. “이 작품이 중국이 아닌 뉴욕에서 만들었기에 더 가슴에 닿지 않았나 싶다”는 박 사장, 그는 잃어버린 중국 옛 문화의 경이로움에 가슴 뭉클한 경험을 한 세계 수백만 관객 중 하나였다.


 


올해 두 번째로 션윈 공연을 봤다는 유통관련 회사 김성수 회장은 “중국에서 본 공연들은 자연스럽지 못하고 기계적인데, 션윈 공연은 중국의 유구한 역사를 체계적이고 유유하게 펼쳤다”며 션윈의 가장 가치 있는 점이 “정신세계를 표현하는 것”이라고 했다. ‘당 현종이 월궁을 유람하다’를 비롯해 천상 세계를 펼쳐 보인 점을 포함해서다. 그에게는 삶의 성찰이 담긴 성악가의 노래도 와 닿았다. “테너 톈거의 노래 가사 중에 ‘돈과 재물에 눈이 흐려지지 말라’는 것도 의미 깊게 다가왔다”며 “가치 있는 인생을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김 회장은 마지막 프로그램에서 “천지개벽을 느꼈다”고 했다. “아름답게 태어나 파괴된 세상을 살다가 다시 새롭게 재창조되는 것은 모두에 해당하는 질서일 것”이라는 그는 마지막 장면에서 새로운 시작을 느낀 듯했다고 설명했다.


 


나사렛의료재단 이강일 이사장은 션윈 공연을 보고 “하늘에서 천사들이 내려와 춤추는 듯한 장면들을 보면서 저절로 선량해지는 것 같았다”며 “육체적인 것과 정신적인 것이 일체가 된 전통문화를 지킨 공연이었다”고 밝혔다. 예전에 중국에서 온 공연단의 무대를 봤다는 그는 “그 공연은 가식적인 것 같았는데, 오늘 션윈 공연은 굉장히 아름답고 좋았다”며 차이점을 설명했다.


 


문화예술인, 각 조대의 정취서 풍부한 문화 발견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前관장 이재연 씨는 션윈 공연이 “중국 역사 속으로 들어가 실제로 모든 것을 보는 것 같은 경험을 했다”고 밝혔다. “광활한 중국 대륙에서 펼쳐진 것을 예술로 승화한 것을 한눈에 봤다”는 그는 “드넓고 풍요롭고, 일상생활까지 그랬다. 특히 대당(大唐)의 전사들이 천변만화하는 진법(陣法)을 훈련하는 모습을 중국고전무용으로 선보인 ‘당진(唐陣)’은 굉장히 용맹하고 충성스런 모습이 가득했다”고 설명했다.


 


인천재능대학교 실용음악과 안미경 교수는 “인류의 기본 가치인 관용과 선량함이 극 중에 녹아있었다”면서 특히 무대 배경이 “너무 놀랍고 인상적”이라고 밝혔다.


 


안 교수가 말한 션윈의 디지털 영상은 션윈 만의 특허다. 최첨단 컴퓨터그래픽 기술을 이용해 구현된 살아 움직이는 듯한 무대배경은, 무대라는 한정된 공간을 장엄하고 우아한 건축물을 자랑하는 당나라 시대부터 흙먼지 날리는 전장, 열대지방의 해안가, 히말라야의 준봉, 그리고 천상의 세계까지 확장했다. 영상과 무대를 종횡무진 오가는 배우들의 모습에서 관객들은 자연과 인간, 하늘과 인간이 하나로 연결된 천인합일(天人合一)의 경지를 체험했다. 올해 프로그램 중 ‘사오정을 지혜로 제압하다’의 경우에는 관객석에서 “와… 참 신기하네, 신기해”라는 등 탄성이 들리기도 했다.


 


뮤지컬제작자인 (주)에스에이씨씨 윤정헌 대표이사는 션윈이 “한 편의 동화책을 보는 것 같다”며 “밝고 따스하고 에너지가 있는 공연”이라고 말했다. 일행들과 함께 올해 두 번째로 션윈을 봤다는 그는 “고난도의 도약과 공중회전인 탄쯔궁(?子功) 등 무용동작들 자체가 다른 무용에선 볼 수 없는 중국무용에만 있는 것 같다”며 중국고전무용에만 있는, 전통에 기반한 원형에 집중했다.


 


그런가 하면, 건축설계사사무소 대표 한덕승 씨는 가장 강렬하게 받은 느낌이 “자유의 소중함”이라고 했다. 5000년 문명을 펼쳐 보인 이 공연 전반에서 그는 “자유라는 테마를 예술로 승화시켜 표현한 점이 가슴에 가장 와 닿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유구한 역사가 간직한 풍부한 이야기와 그 속에 녹아있는 도덕적 힘이 상세한 문화적 디테일로 살아난 ‘션윈’ 공연은 오늘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에서 2회 공연을 남겨두고 있다. 션윈예술단은 로테이션 없이 전 단원들이 매 공연 매 프로그램 무대에 오르는 비범한 기량을 보이고 있다. 5000년 문명의 부활을 사명으로, 세계인에게 소중한 문화유산을 선사하기 위한 그들의 행보가 발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션윈예술단은?


 


뉴욕에 본부를 둔 세계적인 화인 예술 공연단체 ‘션윈예술단(神韻藝術團, Shen Yun Performing Arts)’은 신(神)이 전한 5000년 중국 전통문화를 부활시키기 위해 2006년 결성됐다.


 


중국에서는 60여 년에 걸친 중국공산당의 통치, 특히 ‘문화대혁명’을 거치면서 중국전통문화가 거의 파괴됐다. 하지만 인의예지신(仁義禮智信), 하늘과 신을 공경하는 사상 등 중화 5000년 문화의 정신적 내포까지 완전히 말살하지는 못했다.


 


2006년 해외에 거주하던 중국 출신 예술가들은 중국 전통문화의 부활이라는 비전을 갖고 뉴욕에서 션윈예술단을 설립했다. 이듬해 션윈예술단은 무용단과 오케스트라, 솔리스트, 사회자와 제작진 등 단원 90여명으로 구성된 1개 공연단으로 첫 월드투어를 시작했다. 그리고 2009년까지 불과 2년 사이, 같은 규모의 공연단 3개로 구성된 단체로 성장했다. 현재 션윈예술단에는 국제적인 성악·무용 콩쿠르 수상자,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와 음악원 출신 연주자가 다수 참가하고 있다.


 


올해로 7번째 월드투어를 하고 있는 션윈예술단은 세계 5개 대륙 100여 개 도시에서 관객을 만난다. 매년 완전히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무대에 오르는 션윈예술단은 4월 5~16일 서울, 인천, 대구, 광주, 창원에서 총 14회 공연으로 한국 관객을 만난다.


 


? 이후 한국공연 일정


 


인천 종합문화예술회관
2013년 4월 13일-14일 총3회


 


서울 상명대학교 상명아트센터
2013년 4월 15일-16일 총3회


 


? 입장권
VV 30만원 | V 20만원 | R 15만원 | S 11만원 | A 8만원 | B 5만원


 


? 웹사이트 및 문의
www.ShenYun.com
1544-8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