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은 백점 만점에 백점, 기획부터 연기까지 완벽”

“션윈은 백점 만점에 백점, 기획부터 연기까지 완벽”

안국모 ㈜매넥스 대표이사 (포토그래퍼 김국환)

2018년 4월 17일
안국모 ㈜매넥스 대표이사 (포토그래퍼 김국환)

‘2018 션윈 월드투어’ 내한공연 마지막을 앞둔 지난 15일 오후, 부산문화회관은 공연 전 2시간 전부터 관객으로 대극장이 가득 찼다.

션윈 공연에 대한 부산시민의 관심도 여전해 지난해 4회 연속 매진 기록에 이어 올해는 당초 예정된 2회 공연으로 객석이 모자라 3층까지 개방했다. 공연이 끝나자 관객은 관중을 향해 인사하는 션윈예술단원들에게 큰 박수와 함성을 보냈다.

㈜ 매넥스 안국모 대표이사는 “너무 수고했고 고맙다는 생각이 들어 커튼콜 때 단원들과 작별인사를 하는데 울컥해서 눈물이 났다”면서 “이렇게 감동적이고 전율이 오는 공연은 보기 드물다”라고 말했다.

평소 공연을 즐겨 보는 안 대표는 “무용수들의 몸이 아주 유연하고 전문적으로 훈련받은 느낌이었다”며 “무대와 배경, 오케스트라 모두 백점 만점의 백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오케스트라에서 소름이 돋을 만큼 에너지와 전율을 느꼈다”면서 “서양 악기와 동양 악기가 조화를 이루어 부담감도 없었다”고 말했다.

공연이 끝난 후 지인들에게 감동적이라며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는 안 대표는 “기회가 돼서 내년에 꼭 전직원과 함께 다시 션윈을 보고 싶다"면서 "직원들도 감동을 느끼고 마음도 여유로워질 것 같다”고 말했다.

션윈예술단 단원들은 기술적인 훈련뿐 아니라 내면의 성찰을 통해 순수한 예술을 표현한다. 안 대표는 “단원들의 내면의 평화를 느낄 수 있었다. 정말 기획부터 연기까지 너무 완벽해서 더 이상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잃어버린 중국의 5천 년 문명을 되살린다는 사명으로 미국 뉴욕에서 꽃 피워낸 션윈예술단의 무대를 중국에서는 아직 볼 수 없다. 안 대표는 안타까워 하면서 “션윈은 중국의 전통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내한공연을 끝낸 션윈예술단은 일본으로 건너가 도쿄, 우쓰노미야, 가와구치, 나고야, 나시노미야, 교토에서 2018 월드투어를 펼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