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예술단, 광주 공연예술계에 ‘천상의 영감’ 선사

션윈예술단, 광주 공연예술계에 ‘천상의 영감’ 선사
2018년 4월 11일
션윈예술단이 10일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관객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전경림 기자)

미국 션윈예술단은 10일 광주문화예술회관에서 전석 매진과 함께 광주 첫 공연을 마쳤다.

션윈예술단은 중국 전통문화의 부활을 사명으로 설립된 비영리 예술단체로서 지난 3일 울산에서 내한 공연을 시작해 원주를 지나 현재 광주에서 이어가고 있다.

피아니스트 강정덕 씨 (사진=김국환 기자)

피아니스트 강정덕 씨는 공연 관람 후 매우 환한 표정을 지었다. 강씨는 “6년 전에 봤기에 기대를 했는데 기대 이상이다”라며 “션윈이 좋아서 죽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특히 션윈 오케스트라의 연주에 대해 “어쩌면 그렇게 음 하나 놓치지 않고 삐걱거리지도 않으며 한 사람이 하듯 연주하는지 신(神)이 아니고는 이룰 수 없다”라며 감탄했다.

산부인과 의사 김남호 씨 (사진=김국환 기자)

산부인과 의사 김남호 씨는 “션윈 무용수를 배출하기 위해 교육기간에 대학과 연계해 배웠다는 말을 듣고 상당히 체계적으로 준비했다고 생각했다”면서 “션윈은 상당히 오랫동안 정제된 예술”이라고 했다. 그는 “서양음악을 베이스로 깔면서 중국악기의 특징을 잘 표현해 좋았다”며 “우리나라도 션윈 같은 좋은 무용단과 오케스트라를 만들어 세계 순회하면 좋겠다”라고 소망했다.

조영권 YF엔터테인먼트 대표 (사진=김국환 기자)

한국무용 기획사를 운영하는 조영권 YF엔터테인먼트 대표는 “너무 환상적이고 신비롭다. 기가 막히고 너무 멋있다”며 탄복했다. 조 대표는 “소품부터 예술적으로 굉장히 많은 영감을 주었다”면서 “공연을 기획하는 입장에서 앞으로 안무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미옥 놀이패만월 대표 (사진=전경림 기자)

이미옥 놀이패만월 대표는 “저희 공연에 참고하려 기대하고 왔는데 역시 충분히 (기대를) 충족하고 간다”면서 “(션윈의) 무대배경과 의상, 무용수의 동선, 음악에서 많은 도움이 됐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굉장히 멋있었다. ‘가슴 벅찼다’는 표현은 너무 흔하고 직접 와서 꼭 보면 절대 후회 없을 것”이라며 적극 추천했다.

이관형 컴벌랜드대학교 부총장 (사진=전경림 기자)

이관형 컴벌랜드대학교(Cumberland University) 부총장은 특히 션윈 공연에서 보여준 파룬궁 탄압에 관심을 보이면서 “중국의 실상-인권 탄압을 좀 더 공연 깊숙이 삽입하면 좋겠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광주는 인권도시이고 우리는 과거에 학생운동을 했던 사람으로서 우리가 문제로 삼아야 할 부분이 인권 아니냐”며 “션윈 속 인권 내용을 세계적으로 많이 홍보해서 중국이 개선하도록 강한 메시지를 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