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션윈은 시각 청각 모두 와 닿는 공연”

2010년 2월 21일

이화여대 음악치료 교수로 재직중인 김군자 회장(대한음악치료학회)은 18일 수원에서 열린 션윈예술단 2010 한국공연을 관람했다. 그는 관람 후 인터뷰에서 션윈 오케스트라에 대해 극찬했다.

 

▲ 대한음악치료협회 김군자 회장   @ 이인숙 기자

 

"오케스트라 정말 놀랐어요. 너무 잘해요. 정말 어떻게 저렇게 잘할 수 있을까 생각했어요."

 

무용단과 혼연일체를 이루며 중국의 전통악기와 서양악기가 조화를 이루는 션윈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곡은 션윈예술단 공연에서만 들을 수 있는 창작곡이다.

 

"지휘자가 여자분인데 정말 잘 이끌었어요, 그 수많은 곡들을 말이에요. 단원들도 모두 젊은데도 현악기는 현악기대로, 관악기는 관악기대로 참 잘했어요. 타악기도 무용에 적당하게 썼고요. 특히 몽골 접시춤(蒙族?舞)이 너무 인상적이에요. 진짜 깔끔했어요. 소리하고 무용하고 딱 떨어졌죠."

 

맑고 경쾌한 접시 소리에 맞춰 우아하고 아름다운 춤을 선보인 몽골 처녀들의 몽골 접시춤은 끝없이 넓게 펼쳐진 초원을 배경으로 우아한 무용을 선보였다.

 

"션윈예술단 공연은 다양하고 다이나믹하고, 중국의 무용이나 음악, 시각적으로나 청각적으로나 와 닿는 공연이었어요."

 

김 회장은 이날 첼리스트 아들의 공연 관람을 마다하고 온 상황이었다. 하지만 그는 "후회하지 않는다. 좋은 경험 했다"고 말하며 "션윈을 관람하는 중국인들은 관람으로도 치료가 잘 될 것 같다. 의상만 봐도 마음이 편안해진다" 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