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베세토오페라단 단장 “이런 각박한 세상에 저렇게 훌륭한 예술가들이 나오다니”

2012년 3월 6일

강화자 베세토오페라단 단장은 3월 4일 션윈 공연을 관람하고 "사람들이 이 공연을 보면 꿈을 키울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사진=이유정 기자

 

5000년 중국 전통문화를 되살린 세계적인 화인 공연예술단체 미국 ‘션윈(神韻)예술단’이 시즌 한국공연 마지막 도시 안양을 찾았다. 안양아트센터에서 열린 션윈 공연은 3월 3, 4일 총 3회 공연이 매진을 기록하며 수도권 시민의 관심을 입증했다.

 

“이렇게 각박한 세상에서 저렇게 숙련된 예술가들이 나오다니. 사람들이 이 공연을 보고 꿈을 키울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3월 4일 션윈 공연을 관람한 강화자 베세토오페라단 단장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그는 “무엇보다 활력이 있어서 좋다”면서 “예술가들이 정말 너무 잘 숙련된 데서 어떻게 사람들이 저렇게 (아무런 속박 없이) 자유롭게 유연하게 할 수 있는지 정말 놀라웠다. 예술의 힘을 느꼈다”고 했다. 강 단장은 션윈 공연을 ‘모든 요소(피아노 반주, 성악, 오케스트라 음악, 무용, 디지털 무대배경 등)가 너무나 훌륭한 종합예술’이라고 설명했다.

 

독보적인 무대배경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첨단 컴퓨터그래픽 기술을 이용한 이 공연의 디지털 영상은 공연의 모든 요소와 조화롭게 일체를 이뤄 살아 움직이는 듯한 광경을 연출한다. 종합예술인 오페라단을 이끄는 강 단장에게도 무대와 연계돼 하나의 스토리를 만드는 션윈 공연의 무대 배경은 놀라움이었다. 그는 “무대 뒤에 평면으로 붙은 화면인 줄 알았는데 선녀가 날아서 무대로 나오는 연출이 정말 놀라웠다”며 “우린 상상도 못하던 것”이라고 했다.

 

션윈 공연의 무대배경은 5000년 역사에서 영감을 얻은 장대한 경관들과 함께 이 세상을 초월한 장면도 보여준다. 일부 프로그램에서 스님들의 익살스런 연기도 재미있었다는 강 단장은 “천상의 존재가 솨르르 내려오는 장면에서는 경탄했다”며 “너무 신기하다. 그 프로그램에서 대단한 에너지가 느껴졌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