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대구문화예술회관 박창대 관장 “아이들에게 권하고 싶어요”

2010년 2월 28일

아이들에게 공연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한 대구문화예술회관 박창대 관장(정인권 기자)

대구문화예술회관 박창대 관장은 27일 오후 아내와 함께 대구시민회관을 찾았다. 션윈공연을 보고 난 뒤 그는 “아주 쉬우면서도 아름다운 공연입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소수민족의 전통예술을 중화라는 큰 용광로 속에 융화시킨, 그러면서도 소수민족을 보호하면서 대국적인 면모를 볼 수 있는 공연이었어요.”

 

그는 특히 마음에 와 닿은 프로그램으로 묘족과 태족 등 소수민족을 표현한 무용을 꼽았다.
“의상과 소품이 돋보였어요. 사회자의 매끄러운 진행이 공연을 더욱 이해하기 쉽게 도와줬어요. 화려하면서도 쉬워서 꼭 볼만한 공연입니다. 아이들이 집에 내려와 있는데 꼭 보라고 권하고 싶어요.”

 

1,000석이 넘는 공연장이 12개나 있는 대구는 문화의 도시라 불러도 손색이 없다. 박 관장은“대구를 문화중심도시로 이끌어나갈 계획”이라며“좋은 공연이 대구에서 많이 열리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