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국제예술단] 춘천미협 회장 “해학적으로 강함과 부드러운 미를 함께 표현한 작품”

2014년 2월 13일
   
▲ (사진=전경림 기자)

남이섬에서 도예를 하는 후배를 만나러 갔다고 션윈 공연을 알게 되었다는 조병국 교장선생님은 화가이자 춘천미협 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올해 중국에 갔을 때 장가계(張家界)를 들러 민속 무용을 본적이 있지만 션윈이 보여주는 의미와는 달랐다는 조회장은 “션윈은 중국의 문화와 역사를 같이 엮어서 해학적으로 강함과 부드러운 미를 함께 표현한 작품으로, 오케스트라에다 영상까지 곁들여 묘미”가 있다고 했다.

프로그램 전부 마음에 들었지만 전통무용으로 무용극을 하는 게 가장 마음에 와 닿았다. "선(線)의 아름다움과 남성적인 강함을 잘 표현해 낸 무용이 특히 돋보였다”는 그는 또, "션윈은 인간의 근본적인 가치가 무엇인지 담겼고, 인의예지신 등 전통적인 덕목을 표현한 전통무용을 아이들이 관람하면 좋은 경험이 되고, 이를 토대로 우리도 문화예술을 발전시키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했다.

조병국 회장은 중국의 전통 음악을 오케스트라와 접목한 션윈오케스트라 또한 실감나게 훌륭하다고 평가했다. 음악적 감각과 율동을 익히는 아이들과 학부모, 선생님 모두 션윈을 관람했으면 좋겠다는 그는 사회자의 중간멘트가 공연의 의미를 이해하는 데도 도움이 되었다고 했다.

“이번 공연이 좋은 계기가 됐고 정화가 됐으며 힐링(치유 healing)이 되었다”는 그는 올 한해는 밝고 희망찬 해가 될 것이라며 션윈에 감사드린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