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국제예술단] 전보삼 한국박물관장 “중국의 고전을 예술로 승화시키는 것은 바람직”

2014년 2월 13일
   
▲ (사진=김국환 기자)

공연에 대해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지인의 초대로 공연장에 왔다는 전보삼 한국박물관협회 회장은 션윈을 관람한 뒤 온고지신(溫故知新)하는 의미가 담긴 공연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만해기념관 관장과 신구대학교 교수를 겸하고 있다.

중국의 역사적인 맥락을 무용으로 잘 표현해서 좋았다는 그는 “어떤 힘과 에너지를 문화예술을 통해 실현하려 하는 예술단이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그는 또 “중국이 엄청난 역사를 가지고 있다 해도 고립돼 있으면 발전하지 않으니 다양한 것들을 포용했을 때 엄청난 파워를 가지게 될 것”이라며 션윈예술단이 그런 역할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통적 가치 속에도 늘 새로운 게 있으니, 무궁무진한 콘텐츠를 가지고 예술장르로 승화할 수 있는 션윈예술단 단원들을 행운아라고 했다. 이어서 그는 창의성과 아이디어 시대에 중국의 고전을 예술장르로 승화시키는 것은 바람직하다며, 이런 것을 예술로 승화시키는 것은 미래사회에 바람직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