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국제예술단] 웃음박사 조상영, “션윈은 마음을 치유하는 공연”

2014년 2월 17일
   
▲ (사진=김진태기자)

첫 만남부터 유쾌한 에너지를 풍기는 조상영 회장(국민행복운동부산광역시협의회 남구지역협의회장)은 부산에서 일행들과 함께 왔단다. 평소에도 공연을 많이 관람하는 그는 연습기간이 굉장히 길었을 것 같다며 션윈 예술단원들의 뛰어난 기량에 감탄했다.

조 회장은 션윈에 대해 “웅장하면서도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게 어느 공연보다 뛰어나다”며 라이브 오케스트라의 아름다운 선율이 무용극과 어우러져 더욱 감명 깊었단다. 특히 음양의 화합으로 만물이 생성되었음을 상징하는 태극무늬 부채춤 ‘태극선’을 본 그의 감회는 남달랐다. “한국 부채춤과는 또 다른 맛을 느껴지는 감명을 받았다”는 그는 또, 여성 무용수들의 우아한 춤사위에도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이었다고 했다.

부경대학교 웃음치료 지도교수로, 한국 웃음연구소 대표로, 지상파 방송을 두루 출연하고 지난해에는 스마일 대상을 수상했을 만큼, 그의 일상은 웃음으로 짜여있다. 조 회장은 웃음이 몸과 마음의 건강을 증진시키듯 “이런 공연을 보아도 마음이 치유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