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국제예술단] ‘선연기무’의 너무 아름답고 화려한 색상

2014년 2월 11일
   
▲ 교사 신민정 씨와 의료인 신윤정 씨.(사진=정인권 기자)

눈에 띌 만큼 아름다운 신민정(교사), 신윤정(의료인) 자매는 평택에서 수원에 볼일 보러왔다가 포스터를 보고 호기심이 생겨 현장구매하게 되었다며 공연 보러 오길 잘했다며 활짝 웃었다.

언니인 신민정교사는 그동안 중국문화에 대해 관심이 없었는데 오늘을 계기로 중국고전무용이 뭔지 좀 알게 되었다. 공연에 대한 사전정보가 없어서 스토리가 연결된 내용일 거라 생각했는데 그러지 않아 1부에는 덜 집중되었다는 그녀는 “‘나타가 바다를 휘젓다’같은 경우 스토리에 대한 배경지식이 없어서 확실하게 즐길 수 없었던 게 조금 아쉽다. 그래서(공연이 끝난 뒤에라도) 무슨 내용일까 찾아봐야 할 것 같은 호기심이 생겼다”고 했다.

신민정 교사는 2부에서 더욱 공연에 몰입하게 되면서 음악도 더 잘 들리고, 메시지도 더 잘 알 수 있었다. 특히 이들 자매는 이구동성으로 2부 첫 순서인 ‘선연기무’가 색상도 너무 아름답고 화려해서 인상적이었다고 했다. 또, 젓가락 무용도 좋았다며 "뮤지컬 공연이나 오페라 같지 않고, 무용만으로도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는 것에 많은 감명을 받았다"고 했다.

패션에 대한 관심이 남달라 보이는 이들 자매는 무용수들의 아름다운 의상들 중 특히 ‘묘족의 무대의상’을 입고 싶은 의상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