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국제예술단]서양화가 노용택 “비교할 수 없는 감동”

2014년 2월 16일

   
▲ (사진=정인권 기자)

내한 공연 중인 션윈예술단이 15일 대구 수성아트피아 무대에 올랐다. 서양화가 노용택 작가도 15일 울산에서 지인들과 함께 션윈 공연장을 찾았다.

노 작가는 “다른 것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감동적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울산에서 8명이 같이 왔어요. 정말 역동적입니다. 천상에 와 있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고대에서부터 현대까지 역사적인 줄거리, 드라마적인 이야기가 정말 좋았습니다. 세계적인 예술단이어서 그런지 정말 감동적이었어요.”

그는 션윈예술단 공연의 배경화면에도 많은 관심을 보였다.

“배경의 화면 구성을 아주 과학적으로 잘 조직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배경과 무용수와의 조화도 정말 아름다웠어요.”

20여 개의 프로그램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로 그는 서유기의 내용과 관련된 ‘손오공이 요괴를 제거하다’와 소프라노 장민의 노래를 꼽았다.

“서유기를 극화시킨 무용은 역사적인 스토리가 짙어서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우리가 어릴 때 본 그런 기억을 더듬어서 보니 정말 잘 엮은 것 같아요. 또 소프라노 장민이 기억에 남아요. 성량이 크고 기량이 정말 뛰어나 감동적이었습니다. 가사도 정말 좋았어요.” 

그는 “내년에도 공연 열리면 오고 싶다”라며 주변 사람들에게 공연을 보라고 권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말 무대가 웅대해서 보는 이로 하여금 가슴에 와 닿는 게 많습니다. 꼭 와서 봤으면 좋겠어요. 천상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 그런 공연입니다. 또 무엇보다 전통적이고 정신적인 가치를 공연에 많이 담아내 선량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