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국제예술단]국회의원 이철우 “인류의 본분 지킨 찬란한 문화”

2014년 2월 17일
   
▲ (사진=전경림 기자)

희긋희긋한 머리의 신사가 무대에 몰입한 채 열심히 박수치는 뒷모습이 유난히 진지해 보였다. 상대적으로 주변 사람들보다 관람태도가 적극적이라 공연에 대한 느낌을 공유하고 싶어 인터뷰를 요청했더니 선뜻 응해 주었다. 이야기를 마친 뒤 명함을 받고서야 국회의원임을 알았는데 그에 대한 첫인상은 ‘참으로 소탈하고 진솔 하구나’였다.

처음 션윈을 관람한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은 “언제 시간이 갔나 싶을 정도로 시간이 빨리 가버렸다. 현대 기술과 과거의 무용, 고전이 함께 작품을 만들었다는 것이 상당히 감명 깊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또 무대 연출에 대해서도 “무대와 배경화면이 연결되는 게 마치 그 시대를 들락거리듯 연결을 잘 했다. 또 고전을 극화한 부분은 설명을 곁들여서 하니까 이해할 수 있어서 좋았다”라고 호평했다.

이 의원은 “찬란했던 과거 중국문화에서 인류의 본분을 지켰음을 볼 수 있었다"라며 "우리나라 사람은 예술 감각이 있으니까 누구든지 와서 봐도 좋은 그런 공연”이라고 추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