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TV 김영진 광주전남본부장 “음악과 무용, 무대배경 완벽하다”

2013년 4월 13일


사진=김진태 기자


 


지난 4월 11일, 5000년 중국전통고전무용이 문화수도 광주에서 펼쳐졌다. 중국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있는 션윈예술단의 공연이 광주에서 펼쳐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광주의 많은 각계 인사들이 공연장을 찾았고, 객석은 거의 만석이 되었다. 광주 시민의 예술에 대한 높은 열정을 알 수 있었다.


 


세종TV 광주전남본부장 김영진 씨도 이날 부인과 함께 공연장을 찾았다. 말로 듣던 것보다 훨씬 감동적이었다는 이들 부부는 기억에 남는 프로그램으로 서유기에서 손오공과 저팔계가 사오정을 제압하는 이야기를 재현한 ‘사오정을 제압하다’를 꼽았다.


 


“음악과 배경화면, 무용이 3위 일체가 돼 매우 완벽합니다. 신에 대한, 신들이 하는 공연으로 느껴졌어요. 중국의 기나긴 5000년 문화를 전달해 주고 이번 공연을 통해 중국의 문화와 역사를 접할 수 있어 참 좋았습니다. 내년이 또 기대가 되네요”


 


특히 김 본부장은 무대의 조화에 대해 감탄을 연발했다.


 


“오케스트라의 음악에 맞춰 5000년 역사가 재현됐고, 모든 무용수 한 명 한 명이 동작 하나하나를 맞춰 현란하게 움직이는 것이 참 좋았어요. 의상도 매우 화려해서 좋았구요. 배경 스크린과 무대가 조화를 이루며 극이 이어지는 부분도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션윈 공연에 대해 깊은 인상과 감동을 받은 그는 앞으로 주변 사람들에게 홍보를 많이 해 다음 광주 공연에 더 많은 사람들이 올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전했다.


 


김 본부장과 함께 션윈 공연을 관람한 부인 홍미영 씨도 깊은 감동에 빠졌다. 특히 중국에서 소실된 전통문화를 이곳에서 만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중국의 좋은 전통문화들이 지금 중국에는 없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 많았어요. 마치 제가 나비가 되고 벌이 되어서 중국의 모든 것들을 보고 있는 느낌이에요. 중국의 모든 역사, 문화를 제가 체험하는 느낌이 들어 아주 좋았어요”


 


홍미영 씨는 특히 인간과 신이 공존하는 장면 등이 인상에 남는다고 말했다. 그리고 파룬궁을 수련하는 선량한 사람들이 탄압받는 부분에서도 신이 나타나 사람들을 도와줘 감동적이었다고 했다.


 


“탄압받고 있는 선량한 사람들을 신이 도와주기도 하고, 사람들이 신에 의지하기도 하면서 신을 섬기는 그 문화를 표현하는 부분이 특히 기억에 남네요. 이런 션윈공연을 중국인들이 본다면 정말 그들에게 큰 희망이 될 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