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백진 서울시의회 부의장 “의정 생활에 용기 주는 공연”

2013년 4월 17일


사진=정인권 기자


 


성백진 서울시의회 부의장은 16일 상명아트센터에서 션윈(神韻)공연 관람 후 고대 전통적인 것을 계승하기 위한 션윈예술단의 노력에 깊은 고마움을 전했다.


 


션윈의 디지털 영상은 최첨단그래픽 기술을 이용해 광활한 초원에서 장엄한 당나라 시대,  히말라야 준봉의 풍광까지 5000년 역사의 장대한 시공을 여행하는 듯한 느낌을 관객에게 선사한다.


 


성 부의장은 지금껏 상상하지 못했던 부분을 보면서 굉장히 긴장됐다고 전했다. “주인공이 배경 스크린과 무대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나타나는 장면은 너무나 신기하고 훌륭한 장면이었다. 천상에서 내려오고 주인공이 바다에서 튀어나온 장면도 좋았다”며 션윈 공연에 탄복했다.


 


그는 특히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그것이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내 마음속에서 무엇인가가 우러나온 것이 좋았다. 상상하지 못했던 것이 나타나고 영화에서도 보지 못한 것을 오늘 굉장히 감동 있게 봤다”고 말했다.


 


“인물의 성격과 감정에 맞는 전통의복과 한복에 관한 것이 정말 좋았다”며 “무용극과 무술, 소프라노, 테너의 노래도 오케스트라와 함께 조화를 이루는 훌륭한 공연이었다. 아이들도 와서 보면 정말 좋을 것 같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성 부의장은 션윈공연이 의정생활에 대단한 용기를 불어넣어 줬다고 언급했다. 특히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들과 옛날 전통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는 공연이어서 크게 감동적이었다고 기쁨을 표현했다.


 


“공연은 바다에서 그 뭐랄까 용이랄까 이무기랄까 괴물이 현장까지 점프해서 나왔는데 그 무용극에서 서민들을 편안하게 해줄 수 있는 세상이 와서 잘못된 사람은 벌을 주고 착한사람은 상을 주는 권선징악을 볼 수 있었다. 정말 대단한 감동이었다”라며 션윈의 특별한 가치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