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명대 박재근 교수 “진·선·인, 中 역사·예술에 관통 돼”

2013년 4월 17일


사진=정인권 기자


 


16일 상명아트센터에 정계·경제계·학계·예술계 등 주류인사가 몰렸다. 이들 관객은 션윈이 펼쳐 보인 5000년 중화 신전문화(神傳文化)의 심오함과 아름다움을 극찬했다.



이날 저녁 션윈공연을 관람한 한국발레재단 이사장이자 상명대학교 무용과 박재근 교수는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예술적인 것뿐만 아니라 단원들에게서 받은 느낌은 대단했다”며 “역사와 예술 모든 것을 총 집약해서 보여준 것이 정말 훌륭했다”고 언급했다.



박재근 교수는 “인간이 시작하는데 있어서 인간이 어떻게 살아가야 하고 인간의 역사가 어떻게 된 것인가에 대한 내용을 함축적으로 보여줬다”며 “무용하는 사람으로서 그런 내용을 표현 한다는 자체가 쉽지 않은데 그 점이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션윈에서 표현한 관통된 주제는 바로 진(眞)·선(善)·인(忍)” 이라며 “단원들이 그런 것을 아주 간단명료하게 나타냈다”며 감탄했다. 특히 단원들의 고도로 절제된 무용 동작에서 강렬한 메시지가 잘 전달됐다고 언급했다.



박 교수는 올해로 세 번째 션윈을 관람한 매니아다. 그는 “그 메시지는 각 작품마다 이어져 내려오는 테마들을 잘 나타냈다”며 “그 메시지는 볼 때마다 새롭고 더욱 강렬해진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그 메시지는 바로 진·선·인이다”라며 “인·의·예·지·신, 관용, 선량함도 무용극 속에서 보았지만 진·선·인에 모든 것이 함축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는 항상 예술가로서 영감을 받는다. 이 작품들은 전부 테마가 있는데 예술적인 측면과 삶과 사람들에게 줄 수 있는 메시지가 아주 명확하다”고 밝혔다. “이것이 예술적으로 대단히 훌륭한 점”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인간이 어떻게 살아가야 되는지, 또 인간이 어떻게 느껴야 되는지를 집약적으로 보여주는 션윈공연을 지인들에게 꼭 소개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