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명대학교 미술학과 고혜숙 교수 “의상과 무대배경의 색, 조화롭고 세련됐다”

2013년 4월 16일


사진=김국환 기자


 


15일 서울 종로구 상명대학교 상명아트센터에서는 션윈예술단 서울 공연이 열렸다. 상명대학교 고혜숙 미술학과 교수도 이날 공연장을 찾았다.


 


중국을 많이 다녀왔다는 고 교수는 “중국의 다양한 민족과 역사, 예부터 내려오는 민속문화를 다채로운 무용으로 볼 수 있어서 영광이다”며 “중국을 가서 여러 곳을 다녀도 보는 것이 한계가 있다. 그런데 한자리에 앉아서 이렇게 다양한 전통문화를 접하게 돼서 정말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무용수들의 기량과 의상 그리고 전체적인 무대연출에 무척 놀랐다고 덧붙였다.


 


“무대배경의 색과 의상의 색이 조화를 잘 이루어 굉장히 세련돼 보였어요. 그리고 무용이 여자들은 아주 경쾌하면서도 우아하고 아름다웠고요. 남자들은 역동적이면서도 흥미롭고 재미있었어요. 거기에 다양한 역사적인 이야기와 인권문제를 무용으로 잘 표현했어요.”


 


파리 8대학 조형미술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한 고 교수는 한국미술협회 기획이사와 서울미술협회 감사로도 활동 중이다. 그는 션윈공연의 탁월한 ‘색감’에도 감탄했다. 


 


“칼라가 정말 마음에 들었어요. 배경의 영상처리도 굉장히 좋았고요. 영상과 무용이 즉, 고전과 현대가 아주 잘 어우러졌어요. 화면과 옷 색깔의 조화도 굉장히 세련됐어요. 무용도 굉장히 테크닉이 뛰어나고 예술성도 가미돼 정말 잘 봤어요.”


 


션윈예술단은 중국전통문화의 정신과 정수를 표현하기 위해 고대 신화와 전설, 역사적인 사건 등을 중국전통무와 민족·민속 무용으로 담아낸다. 프로그램 중에는 천상을 배경으로 불도신과 선녀들이 등장하는 무대도 있다. 고 교수는 일반 공연에서 볼 수 없었던 이런 소재가 무대에 오른 것에도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천상의 꽃(‘하늘의 꽃을 수놓다’)이었나요? 그 무대를 볼 때 마치 제가 천상에 때로는 무릉동원에 온 것 같이 느껴졌어요. 마음의 심상이 풍부해지면서 평화롭고 진실한 그런 느낌이였어요. 정말 우아하고 아름다웠습니다. 감동적이었어요.”


 


션윈공연에서는 세계 최정상급 성악가의 무대도 만날 수 있다. 성악가들이 부른 노래의 가사에 대해서 고 교수는 “중국어를 잘 해석하지 못해서 그 뜻은 모르지만, 예술은 마음으로 느껴지잖아요. 보는 순간에 평화롭고 아름답고 천상에 온 것같이 느낌이었습니다”고 말했다.


 


그는 션윈을 보며 그림을 그릴 때와 비슷한 영감을 느꼈다고 언급했다. 


 


“(무대 중) 부처님 나타날 때 커다란 원이 쫙 펼쳐지며 제 앞으로 다가오는데……. 저도 그림 작업을 하면서 그런 생각을 많이 하거든요. 그런 원의 모습이 딱 메시지로 마음에 다가왔어요. 그게 어떤 메시지로 느껴졌어요. 굉장히 좋았어요.”


 


그는 션윈을 아직 보지 않은 사람들에게 “션윈 공연을 꼭 보라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오랜 전통 무용이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자연과 가깝고 신비로우면서도 우아하고 아름답다고 느꼈어요. 또 중국의 다양한 민족무용을 통해서 많이 접할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