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정책과 박연숙팀장 “인생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보는 공연”

보건정책과 박연숙팀장 “인생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보는 공연”

청주시 보건소 보건정책 박연숙 행정팀장(포토그래퍼 라경림)

2018년 4월 5일
청주시 보건소 보건정책 박연숙 행정팀장(포토그래퍼 라경림)

봄비가 촉촉이 내리는 4일 오후 '션윈'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청주시 보건소에서 보건정책 행정을 담당하는 박연숙 팀장이 울산문화예술회관을 찾았다.

공연을 관람한 후 박연숙 팀장은 “션윈은 정말 보통 사람이 따라갈 수 없는 높은 수준이다. 작품의 스토리가 짤막하고 다양해서 재밌었고 무용수들이 너무 아름다웠다. 그리고 음악이나 무용이 깨끗하고 완벽했다“며 환한 미소를 띠며 말했다.

박 팀장은 “성악가가 부른 노래 중 ‘사느라고 바쁜데 인생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해 보라’는 가사의 의미가 커서 가장 기억에 남는다. 또, 오늘날 중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실제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전대미문의 죄악’ 작품에서 파룬궁 수련자가 결혼하자마자 탄압 당하는 것을 보고 눈물이 났다”며 무척 안타까워했다.

박 팀장은 “‘션윈’공연은 사람의 도덕수준을 높일 수 있는 공연이기에 더 많은 사람이 보면 사회에 좋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며 연출가에게 “좋은 공연을 보게 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마음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