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당약업사 마재문 대표 “내면수련의 전통만이 만들 수 있는 경지”

2013년 4월 7일


 


‘5000년 문명의 부활’을 사명으로 한 미국 ‘션윈(神韻)예술단’이 4월 5일 이번 시즌 한국공연을 시작했다. 16일까지 대구, 창원, 광주, 인천, 서울을 순회하는 션윈예술단의 공연브랜드 션윈은 대구 수성아트피아 용지홀에서 한국 관객을 만났다. 중국 전통악기 공(Gong)이 울리고, 유구한 역사가 간직한 풍부한 이야기와 그 속에 녹아있는 도덕적 힘이 상세한 문화적 디테일로 살아나자 관객들은 중원 대지에서 펼쳐진 찬란한 역사 속으로 여행을 떠났다.


 


지난 6일,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션윈을 관람했다는 백운당약업사 마재문 대표는 “션윈의 예술은 매우 잘 숙련된 예술이자 정신적으로 확실히 하나가 돼 감동을 준다”고 밝혔다.


 


션윈예술단에 따르면 이곳 단원들은 높은 경지의 예술을 창작하려면 먼저 자신의 내면을 순정하게 해야 한다는 중국의 전통 이념을 마음에 깊이 새기고 있다. 이런 ‘내면 수련’의 전통이념을 계승함으로써 션윈의 예술가들은 그들의 예술창작에 깊은 내포를 담을 수 있었다.


 


수련의 원리를 조금 안다고 한 마 대표는 션윈 1부 무대를 보면서 “수련이 아니면 그처럼 하나가 되어 공연을 완성할 수 없을 것 같다”며 “영상도 무용도 아주 고도의 실력이 요구된 무대인데, 그 많은 배우가 조금의 실수도 없이 일체가 되어 움직인다는 데서 정신적인 역량을 봤다”고 설명했다.


 



 


삼화페인트 대리점을 운영하는 신경락(사진) 씨는 션윈 공연에서 “중국을 한번에 다 본 것 같다”고 밝혔다. 2시간 반 동안 이어지는 션윈 공연은 20여 개 프로그램이 이어진다. 광범위한 내용을 정신없이 보며 순식간에 시간이 가버렸다는 신 씨는 “일사불란한 무용과 조화롭고 생명력 다분한 컬러”를 특히 언급했다. 페인트의 색감을 늘 접하는 그에게 션윈 공연에서 펼쳐진 색채는 “한국에서 느낄 수 없는 선명한 색상”이었다.


 


“션윈 공연에서 풍부한 에너지도 느꼈다”는 그는 한 마디로 “대단하다! 짜임새 있는 스토리다!”라고 이 공연을 표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