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정길 “꿈과 환상의 작품을 본 듯”

2013년 4월 17일


사진=전경림 기자


 


16일, 2013 미국 션윈(神韻)예술단 글로벌 투어 한국공연이 대구, 창원, 광주, 인천에 이어 서울 공연을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날 상명아트센터에서 션윈을 관람한 배우 이정길 씨는 션윈공연에 대해 문화의 창달 측면에서 볼 때 엄청난 컨텐츠이고 앞으로도 무궁무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예술의 본질을 집약한 훌륭한 공연이다”며 “예술단원들의 고난도 기술과 훌륭한 음악이 조화를 이룬 아주 감동적인 공연”이라고 언급했다.


 


이정길 씨는 션윈공연과 관련, “이것은 사실 어떤 의미에서 한두 가지의 스토리텔링에 의해서 되는 것도 아닌데 단편 단편의 파트별로 이뤄진 작품으로 모두 기승전결이 있고 매 번 감동을 받았다”며 “연출력도 뛰어나지만 상당히 고도의 작품을 매 편마다 볼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가의 그림을 본 것 같기도 하고 종합적인 음악· 미술· 연기·무용이 합쳐져서 훌륭한 꿈의 환상의 작품을 본 것과 같다”며 감동을 전했다.


 


그는 또 중국 민족 특유의 가치가 드러난 50개 이상의 소수민족의 예술적인 감각이 매우 좋았다고 했다. 특히 한민족의 구심점과 중국인들의 본질적인 것을 바탕으로 한 화려함이나 예술적인 가치에서도 강한 메시지를 받았다고 언급했다.


 


이정길 씨는 이어서 “션윈 공연에서 도가의 사상을 느꼈다”며 “인륜의 기본이 도인데 역사변천에서 지구의 대재앙도 있을 것이고 인류 생존이 때로는 촌각에 달려 있지만 늘 갖고 있어야 하는 기본적인 도의 정신을 오늘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션윈 공연이 표현하는 정신은 전 세계인에게 인성의 가장 기본적인 것을 전달한다”며 “세상에 범죄도 없고 공존하는 인간의 삶에 평화와 같은 것을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끝으로 “이 공연을 통해서 좋은 기, 에너지를 가지고 간다”며 “예술은 절대 평범해서는 안 되는 것으로 극단적인 어떤 것을 이성적으로 잘 풀어서 희노애락으로 표현하는 것인데 그런 측면에서 좋은 에너지와 기를 많이 받아간다”며 기쁨과 고마움을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