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영 회장 “환상과 신비의 공연, 내 생애 최초”

2015년 4월 26일

v:* {behavior:url(#default#VML);}
o:* {behavior:url(#default#VML);}
w:* {behavior:url(#default#VML);}
.shape {behavior:url(#default#VML);}
<![endif]
–>

박희영 대한민국신지식인연합회 회장(사진=정인권 기자) 박희영 대한민국신지식인연합회 회장(사진=정인권 기자)
[군포=변홍 기자] 지난 24일 경기도 군포시 군포문화예술회관에서 ‘2015션윈 한국투어’를 시작한 미국 션윈예술단이 26일 군포 공연을 마쳤다.

2시간 넘게 공연되는 션윈은 매해 새로운 프로그램들로 구성된다. 창조주가 신들을 이끌고 지상에 내려와 문명을 이룩했다는 중국 신화에서부터 중국의 화려하고 풍부한 역사, 중국 소수민족들의 독특한 문화까지 매번 같지 않은 스토리들로 같지 않은 감명을 남긴다.

박희영 대한민국신지식인연합회 회장은 “이렇게 환상적이고 신비로운 공연은 처음이었다. 기존의 공연과 다르다”라면서 “이런 공연은 내 생애 최초이고 공연 내내 행복했다”라며 고조된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프로그램들 중 티베트족 소년들이 깨끗한 하늘 아래 맑은 강가에서 늠름하고 호방한 춤사위를 펼치는 ‘설역의 늠름한 기상’과 용왕의 딸이 선량한 화가에게 신기한 붓을 주면서 펼쳐지는 ‘신필의 전설’을 꼽으면서 “정말 환상적이고 기존보다 한 차원 높은 공연이었다. 용이 날아다니는 이런 공연을 어디서 보겠나”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자신을 ‘서울시홍보대사’라고 소개하면서 “션윈은 (우리나라) 전 국민과 전 세계인이 다 봐야 한다. 션윈이 계속 확산되도록 나 자신부터 홍보하겠다”라며 힘주어 말했다.

김국동 포커스시스템 대표이사(사진=정인권 기자) 김국동 포커스시스템 대표이사(사진=정인권 기자)
박 회장과 함께 군포문화예술회관을 찾은 김국동 포커스시스템 대표이사 역시 “굉장히 짜임새 있고 스케일이 광대하다”라면서 감탄했다.

또한 “티베트족과 몽골족(중국 소수민족), 중국의 전통과 역사에 대해 잘 몰랐는데 (션윈은) 그것들을 잘 표현했다”라면서 “말로 전달하는 것보다 공연으로 보니 시각적 효과가 좋고 받아들이는 것이 더 빠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영인답게 “우리는 중국으로부터 제품을 수입해서 국내에 판매하는데 회사를 경영하는 데 있어 중국과 교류할 때 상당히 도움 될 것 같다”라고 밝혔다.

1544-8808
www.shen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