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흔 대한변호사협회 교육이사, “중국 고전문화 볼 수 있는 참 귀한 공연”

2016년 5월 11일

박종흔(朴鐘欣) 대한변호사협회 교육이사이자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겸임교수는 10일 저녁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아내와 함께 션윈 공연을 보고 “중국 고전문화를 볼 수 있는 진정으로 귀한 공연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NTDTV) 박종흔(朴鐘欣) 대한변호사협회 교육이사이자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겸임교수는 10일 저녁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아내와 함께 션윈 공연을 보고 “중국 고전문화를 볼 수 있는 진정으로 귀한 공연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NTDTV)

박종흔(朴鐘欣) 대한변호사협회 교육이사이자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겸임교수는 10일 저녁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아내와 함께 션윈 공연을 보고 “중국 고전문화를 볼 수 있는 진정으로 귀한 공연이라고 생각한다”고 감동을 전했다.

“중국 예술과 중국고전무용은 참 아름다웠습니다. 스케일이 굉장히 컸고요. 현대화된 디지털 무대배경도 아름다웠어요. 참 멋있어요.”

이어 박 씨는 션윈 공연 프로그램을 하나하나 열거하며 각 작품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용궁의 보물’ ‘초원의 북소리’ ‘물위의 선녀들’…모든 작품들을 재밌게 봤어요. 그 중 ‘초원의 북소리’에서 몽고춤은 아주 활력이 넘치고 기교가 뛰어나 보기에 즐거웠습니다! 한국무용은 부드러움을 강조하는데, 중국 고전무용은 그러면서도 또 아주 역동적이에요. ‘용궁의 보물’은 코믹하고 재밌어요. 무대 배경도 멋있게 아주 실제처럼 잘 만들었어요. ‘물위의 선녀들’은 여자 무용수들의 부채 흔드는 모습이 아주 근사하고 아름답고, 의상도 참 멋있었습니다! 아, ‘작은 스님과 홍위병’도 좋았습니다.(웃음)”

하지만 중국 5천년 문명을 복원한 션윈예술단은 매년 전 세계 100여 개 도시에서 공연하지만, 중국에서는 공연하지 못한다. 이에 대해 박 이사는 “이런 뛰어난 고전무용을 중국에서 못한다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중국 고전무용이니까 당연히 중국 사람이 보는 게 정상인데 자기 민족 고유의 춤을 보지 못하니까 얼마나 안타깝습니까!”고 말했다.

변호사인 그는 여의도 KBS홀 대관 취소 건에 대해도 할 말이 많았다. “저는 본래 KBS홀에서 공연을 보려다가 못보고 수원에 왔어요. 이번 사태는 말이 안 되는 겁니다! 중국대사관이 이런 공연을 방해해서 공연을 못 보게 하다니…이건 말이 안 됩니다.”

이어 “법원 역시 판단을 잘못했다고 봅니다. 관객 입장에서 볼 때는 말이 안 됩니다. 이 건 손해배상을 청구해야할 문제입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션윈 공연이 10주년을 맞은 것을 축하했다. “션윈예술단 총감독님은 공연을 잘 만들었습니다. 음악도 좋았고요. 보는 내내 순수한 아름다움에 마음이 포근하고 행복했습니다.”

 

——————–

션윈 한국프레스센터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