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숙 소프라노 “션윈 무용수들, 손끝의 표정부터 달라”

2015년 4월 27일

박영숙 소프라노(사진=김국한) 박영숙 소프라노(사진=김국한)

[군포=변홍 기자] 한국을 찾은 미국 션윈예술단은 2015년 내한공연 첫 도시인 군포에서 지난 25일 저녁 세 번째 공연을 열었다. 소프라노 박영숙 씨는 이날 남편과 함께 공연을 관람했다. 성악가로서 무대가 익숙한 그는 션윈이 출연자의 기량과 무대연출 등 모든 부분에서 ‘탁월했다’고 전했다.

“굉장히 화려하고 장대했어요. 공연을 하는 데 있어서 배경화면의 효과도 대단했습니다. 그리고 출연자들의 기량도 한 사람 한 사람 모두 뛰어났어요. 춤도 한국 고전무용과 비교했을 때 손끝의 표정이 굉장히 달라요. 한국이 유연하고 부드럽다면 중국 분들은 손에 표정이 있어서 굉장히 힘이 느껴졌어요. 그리고 어쩌면 그렇게 아름답죠? 오늘 저녁 정말 행복했어요.”

전 세계 순회공연 중인 션윈예술단은 공연 중 관객의 이해를 돕기 위해 무대 중간 중간 사회자가 설명을 덧붙인다. 박 씨는 사회자의 설명이 공연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중국문화에 대해서 이렇게 자세히 설명을 들으면서 본 공연이 처음인 것 같아요. 공연하기 전 막과 막 사이마다 다음 공연에 대한 해설을 해주지 않습니까? 그게 정말 도움이 됐어요. 그리고 세계 각국을 다닐 때 정말 이런 해설을 해준다면 중국의 문화를 이해하는 데 정말 큰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션윈공연은 20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각각의 프로그램은 중국 5천 년 전통문화를 담은 신화와 전설에서부터 현대 중국의 모습을 중국 고전무로 펼쳐내고 있다. 중국의 다양한 민족․민속춤뿐 아니라 전통악기 연주와 성악, 무용극 등 공연 형태도 다양하다. 성악가인 그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바로 션윈 무대에 오른 성악가들의 기량과 그들이 부른 노래였다.

“성악가들의 기량이 정말 뛰어나고 표현력도 좋았어요. 성악가들의 선곡이 우리(나라)와 많이 다르다는 걸 느꼈는데 우리는 산천초목이라든가 인간의 사랑이라든가 하는 걸 아름답게 표현해요. 그런데 그분들이 부른 것은 역사적이고 신화가 가미된 것이어서 중국의 깊은 역사와 장대함을 느낄 수 있었어요. 특히 앙코르 곡은 우리가 공연을 보면서 느낀 장면을 아름다운 가사로 나타낸 것이라 정말 감동적이었어요.”

그는 공연 중 처음 듣게 된 얼후에도 마음을 뺏겼다고 덧붙였다.

“그렇게 아름다울 수가 없었어요. 연주 전에 사회자가 ‘사람의 목소리와 비슷하다’고 설명해줘서 자세히 들었는데 애간장을 녹이는 것 같더군요. 어떻게 두 개 현으로 그렇게 많은 표현을 할 수 있는지 아주 감동적이었습니다.”

끝으로 그는 “션윈은 봄날에 어울리는 공연”이라고 말했다.

“굉장히 마음이 맑아지는 것 같아요. 영상과 무용, 의상을 보며 마음이 깨끗해지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정말 이 봄날에 어울리는 공연이었던 것 같아요.”

공연문의 1544-8808
www.shen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