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길 前 국립 오페라단 단장 “중국 역사의 근원 보여줘”

2013년 4월 17일


사진=정인권 기자


 


박수길 한양대 음대 명예교수는 예울 음악무대 이사장이며 한국음악인상, 백남학술상, 보관문화훈장 등을 수상했고 국립 오페라단 단장 겸 예술 감독을 역임했다.


 


박 교수는 “션윈공연은 중국이라는 나라가 어떠한 나라인지와 중국이 설립된 역사의 근원을 보여준 것 같아요. 굉장히 역동적으로  느껴집니다. 한국으로 말하면 단군신화와 같은 맥락의 스토리로 보여 지고 우리의 전통으로 말하면 옛날 처용설화와 비슷한 것도 볼 수 있었어요”라고 언급했다.


 


중국고전무용의 고난도 동작은 도약, 방향전환, 수평회전, 공중제비와 같은 텀블링 동작을 포함한다. 이런 기교는 신운·신법과 절묘하게 어우러지면서 중국고전문화의 진수를 세계인에게 전달한다.


 


박 교수는 중국 전통문화 속의 손오공이 출연한 ‘사오정을 지혜로 제압하다’가  특히 좋았다며 우리문화의 뿌리와 일맥상통하면서도 션윈은 동적인 것이 많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그는 션윈예술단에 대해 “영상과 무용 연결이 굉장히 테크니컬한 것을 재미있게 봤는데 무용수들의 동작과 상당한 고난도의 발 움직임 등이 굉장히 훌륭합니다”라고 찬사를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