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평론가 최상윤 동아대 명예교수 “인간을 위한 공연, 션윈”

2016년 5월 5일

4일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2016 션윈 내한공연을 찾은 문학평론가인 최상윤 동아대 명예교수는 “중국에서도 션윈 공연이 열릴 수 있기를 기원하며, 중국에도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시대가 빨리 오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NTD) 4일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2016 션윈 내한공연을 찾은 문학평론가인 최상윤 동아대 명예교수는 “중국에서도 션윈 공연이 열릴 수 있기를 기원하며, 중국에도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시대가 빨리 오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NTD)
4일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2016 션윈 내한공연을 찾은 관객들은 내년에도 울산에서 션윈을 만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문학평론가인 최상윤 동아대 명예교수는 “한국에서 볼 수 없는 웅장한 스케일, 광대한 무용을 접하게 되어 감격스럽다”고 찬사를 보냈다.

그는 문학이나 연극과는 달리 무용으로 역사성을 표현하는 것이 쉽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션윈이 방대한 중국의 5천년 역사를 현대사까지 촘촘하게 그린 점을 높게 평가했다.

최 교수는 “문학가로서 늘 ‘위인간(爲人間)’을 문학의 궁극적인 목표로 삼아 왔는데, 오늘 공연을 통해 중국 현대사에서 여전히 권력의 압제 하에서 인간답지 않은 대우를 받고 핍박받는 사람들이 있음을 보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에서도 션윈 공연이 열릴 수 있기를 기원하며, 중국에도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시대가 빨리 오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

션윈 한국프레스센터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