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인병원 경영인 강영주 “션윈, 웅장함 속에서 선량함 느끼는 공연”

2013년 4월 12일



지난 11일 광주문화예술회관에서 ‘션윈’ 공연을 관람한 병원 경영자 강영주 씨는 “중국의 깊은 예술을 접한 적이 없었는데 오늘 처음 접해보니 중국 고대 문화가 이렇게 웅장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하지만 웅장함만으로 션윈 공연을 표현하기에는 부족하다. 강 경영자는 공연의 웅장함에서중국적인 것을 느꼈고, 디테일한 부분에서는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선량함을 느끼는 공연이었습니다. 특히 무용수들의 매너가 좋았어요. 굉장히 힘든 동작들을 하지만 항상 웃는 표정이잖아요. 어려운 기술이지만 무대에서 기쁜 마음으로 하니까 관객들이 선량함을 느끼게 하는 것 같아요.”


 


그는 무용수들의 내면과 표정이 그만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내면을 통해 드러나는 표정이 없다면 관객들에게 감동을 줄 수 없다는 것.


 


아울러 중국의 5000년 역사를 재현한 공연이라는 점에 대해 높게 평가했다.


 


“물론 공연에 중국 역사의 일부분만 담을 수 있었지만 정말 극치에 달한 무용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예술의 세계에 있어 정말 최상의 공연이라고 느꼈습니다.”


 


공연을 보며 문화적 동질성도 느꼈다고 했다. 그는 “중국문화의 영향을 많이 받은 한국은 비록 정치적으로는 다르지만 예술에 있어서는 유사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래서 동질감을 많이 느낄 수 있었다고.


 


그런데 션윈공연이 중국에서 열릴 수 없다는 말을 듣고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쳤다. 그는 “이 공연이 중국에서도 꼭 열렸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