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카톨릭대 박설아 교수 “션윈, 인류문화 차원 높였다”

2013년 4월 9일


사진=김국환 기자


 


대구카톨릭대학교 외래교수 박설아(朴設我) 씨는 7일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중국 5000년 신전(神傳)문화의 정수(精髓)’를 펼친 션윈(神韻)공연을 관람하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공연 후 박 교수는 “스케일이 큰 방대한 중국다운 공연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중국의 방대한 정신문화 유산이 션윈의 무용 속에 녹아들었다. 러시아에 볼쇼이 발레단이 최고라면 중국은 션윈예술단이 최고라는 느낌을 계속 받으면서 공연을 받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박 교수는 “션윈예술단은 중국고전무용으로 세계에서 위상을 높여갈 수 있다”고 말했다.  너무 아름다웠고 중국의 정통성을 볼 수 있었다는 그는 “아마 세계에 정신적 문화로서 엄청난 영향을 끼칠 것이다”며 “중국이 션윈을 통해서 문화 영역을 세계적으로 넓혀갈 것이다”며 션윈 공연에 대한 놀라운 감동을 표현했다.


 


“현란하고 아름다운 동작, 의상, 고난이도의 훈련이 잘 돼 있었다. 무술이 약간 가미된 것 같기도 하고 무용수들의 아주 현란하고 고난도의 무용의 몸짓들을 보면서 굉장한 훈련을 했다는 생각을 했다. 테너, 소프라노의 복합적인 아티스트들의 활동들이 융합 아트를 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프로그램 중에서 마음에 가장 와 닿은 작품으로 ‘당 현종이 월궁을 유람하다(唐玄宗遊月宮)와 ’봄이 벌써 왔네(春來早)’를 꼽았다. “당 현종은 무용과 풍류를 즐길 줄 아는 왕이었다. 그 시대에 이런 훌륭한 왕이 있었기에 오늘날 이런 무용 예술이 더욱더 명맥을 이어가는 것이라고 느꼈다. 또 ‘마지막에 ’봄이 벌써 왔네‘가 현대적인 무용이어서 다이나믹함과 함께 계절감이 느껴져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개원성세(開元盛世)를 연 당나라 현종(玄宗)은 불도(佛道)를 존중하는 천자(天子)였다. 현종이 술에 취해 월궁(月宮)을 유람할 때 선녀가 춤추는 모습을 보고, 또 선계의 음악소리를 듣고 그 무용동작과 음률을 기억한 후 인간 세상에 돌아와 대당의 가장 저명한 예상우의무(霓裳羽衣舞)를 창제했다는 전설이 창제했다는 전설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