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렛의료재단 이강일 이사장 “하늘에서 천사가 내려온 공연”

2013년 4월 15일


사진=전경림 기자


 


 


중국 고전무용은 5000년 중화신전문화(中華神傳文化)를 계승하고 발전시켜 천상의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아울러 중국 전통문화 속 인의(仁義), 선량(善良) 등과 같은 정신적 가치들이 녹아 있어 보고 있는 관객들로 하여금 감동을 선사한다.


 


13일 저녁 션윈을 보기 위해 인천종합예술회관을 찾은 나사렛의료재단 이강일 이사장은 “하늘에서 천사가 내려온 듯한, 천사들이 춤을 추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며 “그런 장면을 보고 있자면 저절로 선량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아주 잘 봤습니다. 웅장하고, 정말 화려해요. 무용수들의 순발력이 대단합니다. 특히 하늘에서 천사가 내려온 것 같은 느낌을 주는 무용수들이 인상적이었어요. 화려한 옷을 입고, 연약한 듯 하면서도 아름답고, 순발력이 있는 모습을 보며 정말 하늘을 날고 있는 것 같았어요.”


 


‘고풍선운(古風仙韻)’에서는 옥 같이 아름다운 누각에서 선녀들이 허공을 밟듯 표표히 춤을 춘다. 기다란 소맷자락을 민첩하고 우아하게 펼쳐 기품이 넘치는 춤사위를 자아낸다. 관객들이 꿈을 꾸듯 신선세계로 이끌릴 수밖에 없는 아름다운 작품. 이 이사장 역시 그 아름다움에 흠뻑 빠져 있었다.


 


더구나 중국 대륙의 각 지역, 다양한 민족들의 삶을 담은 소수민족 공연들은 중국의 살아있는 역사와 문화를 엿볼 수 있는 기회. “이번 공연을 통해 중국 각 지역의 문화를 체험할 수 있었다”는 이 이사장은 “몽골이나 티베트 등 다양한 민족들의 삶을 느낄 수 있었다”고 흡족해 했다.


 


“중국 전통문화는 정말 훌륭합니다. 유구한 역사를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 역사 속에 정신적인 가치들이 녹아 있어요. 그리고 션윈은 그 전통문화를 세계에 알리고 있잖아요. 참 좋은 문화를 전파시키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런 문화를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이 접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어요.”


 


그래서 이 이사장은 중국에서 션윈이 공연되지 못하는 것을 안타까워 했다. “예전에 중국에서 공연을 본 적이 있는데 가식적인 느낌을 받았다”는 그는 이 공연을 통해 ‘전통문화’가 살아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런 공연은 꼭 봐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래야만 중국문화를 제대로 알 수 있고, 나아가 우리 문화도 발전시킬 수 있는 좋은 촉매제로 작용할 수 있으니까요.”